새 집의 포름알데히드, 기타 유해물질로 아토피피부염 및 각종 새집증후군 심화
집 안을 자주 환기하고 청결히 하는 것이 도움 돼


봄 이사철이다. 이사하는 건 매우 설레는 일이지만 이사를 준비하는 사람들, 특히 자녀가 있는 가정이나 아토피 환자는 걱정이 많다. 특히 새로 지은 집의 경우 건축자재나 벽지 등에서 유해물질이 나와 질병을 일으키거나 아토피 증상을 심화시키는 등 건강을 위협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일교차가 큰 봄이 되면 피부 면역이 떨어지기 쉬워 아토피피부염 자체가 심화되곤 하는데, 이러한 아토피피부염 환자가 꽃가루나 미세먼지 속 중금속, 나무의 송홧가루 등으로 피부가 예민해지기 쉬운 봄철에 새 집으로 이사를 한다면 그 증상이 더욱 심해질 수 있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새집증후군’이란 새로 지은 건물의 건축자재에서 나오는 포름알데히드나 유해물질, 벽지에 포함되어 있는 휘발성 유기화합물질이 실내로 배출되어 두통이나 피로부터 각종 피부질환과 호흡곤란, 천식, 기관지염 같은 호흡기질환 등이 유발되는 현상을 말한다.

이러한 새집증후군이 발생하는 환자군을 살펴보면 주로 아토피피부염을 앓고 있는 환자가 많은데, 아토피피부염 환자들은 외부 자극과 알레르기 유발 물질에 예민하게 반응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같은 집, 같은 환경에 살더라도 아토피가 심한 사람은 새집증후군 증상이 나타나는 빈도가 높은 것이다. 김포 미소가인피부과 조도연 원장은 “새 집의 화학물질들은 3~6개월 사이에 가장 많이 배출되며, 몇 년이 지나도 나올 수 있다. 아토피피부염 환자의 경우 이런 외부 자극에 예민해 새집증후군 증상이 심하게 나타날 수 있다. 또한 자극성피부염, 알레르기나 기타 독성으로 인한 피부질환이 쉽게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봄 이사철, 새집증후군과 헌집증후군으로부터 아토피 피부 보호하는 방법!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봄 이사철이다. 이사하는 건 매우 설레는 일이지만 이사를 준비하는 사람들, 특히 자녀가 있는 가정이나 아토피 환자는 걱정이 많다. 특히 새로 지은 집의 경우 건축자재나 벽지 등에서 유해물질이 나와 질병을 ...

www.aestheticnews.co.kr

[도움말]

김포 미소가인피부과 조도연 원장

서캐디안 리듬으로 음식 섭취 시간 중요해져 '간헐적 단식' 주목

간헐적 단식, 위장관 내 세균총 건강을 유지하는 데 도움

평소 건강한 식습관을 만드는 데 의의, 생활패턴 등에 따라 적절한 방법 선택해야


최근 지상파 방송의 다큐멘터리에서 소개된 '간헐적 단식'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그동안의 많은 다이어트 방법이 ‘얼마나 먹느냐’ 혹은 ‘무엇을 먹느냐’가 핵심 포인트였다면, 간헐적 단식은 생체시계의 리듬을 고려한 ‘언제 먹느냐’에 주목한다. 비만, 체형, 다이어트를 진료하고 있는 미용의료의사 3인에게 간헐적 단식에 관해 물어보았다.


인간을 포함한 대부분의 생물체의 몸 안에는 ‘생체시계’가 존재한다. 몸 안에 있는 수십억 개의 세포들이 하루 24시간 주기 즉, 서캐디안 리듬(Circadian rhythm)에 맞춰 살아가고 있다는 뜻이다. 이 생체시계에 따라 기상과 수면, 체온, 혈압, 식욕 등이 조절되고 우리 몸의 항상성이 유지되는 것이다. 이러한 생체시계의 하루 리듬이 어긋나면 우리 몸에선 이상 신호를 보내오기 시작하고, 그대로 방치할 경우 수면장애, 비만, 당뇨병 같은 질환뿐만 아니라 우울증, 치매, 암 등의 발병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그렇다는 것은 음식 섭취 시간이 건강과 질환 위험의 중요한 변수라고 볼 수도 있다는 말이다.


음식 섭취 시간이 건강과 질환 위험의 중요한 변수라고 볼 수도 있다는 말이다. 이에 최근에는 음식 섭취 시간이 중요하다는 이론에 바탕을 둔 ‘간헐적 단식’이 주목받고 있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간헐적 단식은 단식하기에 가장 좋은 날이나 시간대를 유연하게 선택한 후, 정해놓은 시간 외에 음식을 먹지 않는 다이어트 방법이다. 예를 들어 ‘16:8’ 간헐적 단식은 하루 16시간 단식 후, 8시간 안에 식사를 하고, ‘5:2’ 간헐적 단식은 일주일에 5일은 정상적으로 식사를 하고 2일은 종일 단식을 한다.


이런 식으로 공복 상태를 유지할수록 몸속의 인슐린 수치는 낮아지는데, 이때 우리 몸은 포도당 대신 몸속에 저장되어 있는 지방을 에너지원으로 활용하려고 한다. 이렇게 인슐린 분비량을 이용해 지방 소모를 유도하는 것이 간헐적 단식의 원리다.


그렇다면 간헐적 단식은 다른 다이어트 방법에 비해 효과적이라고 할 수 있을까? 또한, 건강을 지키면서 다이어트를 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라고 할 수 있을까?...[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도움말]

(좌측부터) 린클리닉 김세현 원장, 메디캐슬의원 장호선 원장, 김포미소가인피부과 조도연 원장


20대는 V라인을 위한 리프팅, IPL, 미백 관리

30대는 탄력 관리

40대는 볼륨감을 위한 필러, 거칠어진 피부를 위한 물광주사


따스한 햇살이 봄의 시작을 알리며 본격적인 결혼 성수기가 다가왔다. 결혼식을 앞둔 예비 신랑·신부라면 가장 빛나는 모습으로 특별한 순간을 맞이하고 싶을 것이다. 특히 결혼식의 주인공이라 불리는 신부들은 가장 아름다운 신부가 되기 위해 일찌감치 피부나 몸매 관리에 신경 쓰는 경우가 많다. 그렇다면 언제 어떤 관리와 시술을 받아야 결혼식 당일 좋은 효과를 볼 수 있을까? 국내 유명 여성 미용의료 의사 5인에게 ‘웨딩 케어 프로그램’에 대한 생각을 들어보았다. 첫 번째로 김포 미소가인피부과 조도연 원장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대부분 웨딩드레스는 상체 노출이 많기 때문에 하체보다는 상체 위주로 라인을 잡아주고자 한다. 드레스에 허리 라인이 들어가기 때문에 뒷구리살을 빼기도 하고, 팔뚝이 드러나기 때문에 팔뚝살 제거 시술을 받기도 한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결혼 성수기인 봄을 기점으로 웨딩 시술의 문의가 많은 편인가?

초혼 연령이 점점 높아지면서 결혼식 당일 젊고 예뻐 보이기 위해 웨딩 시술을 찾는 환자가 많다. 여성분들이 먼저 웨딩 패키지 시술을 받기 시작하고, 후에 남성분들과 동행하는 경우가 많다. 고민하는 부분을 개선하기 위해 방문하기도 하지만, 고민이 없어도 ‘결혼식(또는 웨딩촬영) 전이니 뭐라도 해봐야겠다’라는 마음으로 단순한 관리를 받기 위해 오시는 분들도 많다.


결혼식을 앞둔 환자들이 가장 고민하는 부분은 무엇이며, 주로 어떤 시술을 받는가?

예쁘고 뽀샤시한 피부를 위해선 피부톤이 맑고 피부결이 좋아야 한다. 여성분들이 가장 신경 쓰는 것도 이런 부분이다. 주로 칙칙한 피부를 개선하고자 미백 시술을 많이 받고, 당일 신부화장이 잘 받아 광채 나는 피부가 될 수 있게 보습 관리를 받기도 한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