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는 주변 환경의 영향을 받으므로 직업별 피부관리에 차이 둬야


피부는 주변 환경에 따라 영향을 받기 때문에 직업에 따라 나타나는 피부 문제가 다르다. 대표적으로 자외선 노출량, 화장 습관, 오염물질 노출 정도 등에 따라 차이가 나는데 사무직, 현장직, 생산직 등 근무 환경에 따라 피부 관리의 다름이 필요한 것이다. 지친 피부의 활기를 되찾아줄 직업·직종별 피부관리 노하우를 소개한다.

냉난방으로 건조한 사무실에선 환기를 자주 시켜줘야 하고, 가습기를 통해 적정 실내 습도를 유지해주는 게 좋으며, 먼지가 많다면 공기청정기를 통해 먼지를 최소화하는 게 좋다. 평소 보습 관리에 신경 쓰는 것도 좋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 냉난방으로 건조한 실내에서 근무하는 일반 사무직 종사자
밀폐된 환경에서 냉난방을 지속하면 습도가 낮아지면서 건조한 환경이 된다. 이 때문에 피부 속 수분량과 피지 분비량이 줄어들면서 피부가 거칠어지고 민감해지기 쉬워지며, 잔주름이 늘어나고 피부 탄력도 감소한다. 게다가 피부 건조는 피부 안쪽의 염증을 유발하기 때문에 피부 트러블이 생기기도 쉽다. 밀폐된 환경에는 대부분 먼지가 많아 먼지 알레르기나 아토피가 있다면 증상이 악화할 수 있고, 피부가 예민하다면 기타 피부염이 나타날 수도 있다. 만약 실내외 온도 차가 심하다면 안면홍조도 생길 수 있다. 

사무실에선 환기를 자주 시켜줘야 하고, 가습기를 통해 적정 실내 습도를 유지해주는 게 좋으며, 먼지가 많다면 공기청정기를 통해 먼지를 최소화하는 게 좋다. 평소 보습 관리에 신경 쓰는 것도 좋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지친 피부' 직업·직종별 맞춤 피부관리 노하우!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피부는 주변 환경에 따라 영향을 받기 때문에 직업에 따라 나타나는 피부 문제가 다르다. 대표적으로 자외선 노출량, 화장 습관, 오염물질 노출 정도 등에 따라 차이가 나는데 사무직, 현장직, 생산직 등 근무 환...

www.aestheticnews.co.kr


[도움말] 

포레피부과 이하은 원장

과한 음주로 인한 활성산소 증가... 피부 건조, 탄력 저하, 다크서클 유발

클렌징, 보습, 영양 공급에 신경써야


잦은 연말 파티와 송년회로 술과 떼레야 뗄 수 없는 12월, 연이은 술자리로 몸이 지치기 십상이다. 술자리로 인해 지치는 건 몸 뿐만이 아니다. 피부 또한 '해장이 필요하다'며 갖가지 신호를 보내고 있다.


과한 음주로 인한 가장 큰 문제는 몸에 과다하게 축적되는 산화물이다. 체내 산화물은 '활성산소'가 많아지며 생기는데, 활성산소는 일종의 세포 독성을 일으키는 물질로, 정상 세포의 기능을 정지시키고 노화를 앞당기며 각종 질병의 주범이 되기도 한다. 활성산소는 피부에도 많은 영향을 미친다. 활성산소는 재생 능력을 저하시켜 피부를 푸석푸석하게 하고 탄력을 떨어뜨리며, 피부톤을 칙칙하게 하고 다크서클을 짙어지게 한다.


이처럼 숙취에 빠진, 지친 피부를 구제해 줄 해장 노하우를 소개한다.


술자리로 인해 지치는 건 몸 뿐만이 아니다. 피부 또한 '해장이 필요하다'며 갖가지 신호를 보내고 있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건조하고 푸석푸석해진 피부

표피층과 상부 진피층이 서로 건강한 신호를 주고 받으면 피부에 유분이 잘 나오고 세포도 좋아지며 피부장벽이 잘 유지가 된다. 표피층에 영양과 혈액이 잘 공급돼 대사가 원활하게 이루어지면 피부는 적당한 유분과 단백질을 뿜어낸다는 말이다. 하지만 영양과 혈액 공급에 문제가 생기면 세포들이 기능을 멈추게 되고, 유분과 단백질이 줄어 피부가 건조해지게 된다.


그럴 땐 혈액순환을 월활하게 하고 영양 공급을 잘 해줘 피부 세포의 대사를 좋아지게 하면 된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도움말]

서아송피부과 서석배 원장


휴가철 자외선에 손상된 피부, 자칫 악화될 수 있으니 증상별로 관리해야


'여름 휴가'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장소인 바다와 계곡, 산. 그만큼 여름 휴가를 야외에서 보내는 경우가 많다는 뜻인데, 올해같이 유난히 뜨거운 여름엔 자외선으로 인한 피부 손상도 고려해 봐야 한다. 특히 자외선은 수면이나 모래에 반사가 잘 돼, 휴가지로 바닷가를 선택했다면 자외선을 완전히 차단하기 어려웠을 것. 일광 화상은 물론 색소 질환, 피부 노화까지 일으킬 수 있는 자외선을 온몸으로 받아들이며 여름 휴가에 빠졌다면 애프터케어에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


일광화상은 물론 색소질환, 피부 노화까지 야기할 수 있는 자외선을 온몸으로 받아들이며 여름 휴가에 빠졌다면 애프터케어에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 달아오르는 피부

피부가 화끈거리고 열감이 느껴진다면 일광 화상을 입었다는 것이다. 일광 화상은 자외선에 과도하게 노출되었을 때 발생하는 것으로, 피부에 염증반응이 일어나면서 피부가 붉어지고 부풀어 오르며 따갑거나 화끈거리는 증상이 나타난다. 심하면 물집이 생기고 표피가 벗겨지며 열이 나거나 오심이 생기기도 하니 애프터케어를 잘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도움말]

맑은참피부과 인성일 원장



생리주기별 피부 상태 변화와 그에 따른 관리법 소개


'생리는 안 해도 걱정이지만, 해도 걱정!' 가임기 여성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은 이런 생각을 해봤을 것이다. 생리가 다가올 때면 온몸이 쑤시고 예민해지는 등 ‘생리전 증후군(PMS)’으로 스트레스를 받기 때문이다. 신체적, 정서적으로도 힘들지만 그 중에도 가장 신경 쓰이는 건 아무래도 겉으로 드러나는 피부! 건조하고 칙칙해진 피부와 점점 돋아나는 트러블 때문에 놓쳐버린 소개팅도 여럿…. 도대체 왜 생리만 다가오면 피부가 난리 나는지, 하늘과 땅을 오가는 ‘그 날’의 기분만큼 들쑥날쑥한 피부! 어떻게 관리해야 하는지 알아보자.


'생리는 안 해도 걱정, 해도 걱정!' 생리가 다가올 때면 온몸이 쑤시고 예민해지는 등 생리전 증후군(PMS)으로 스트레스를 받는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생리주기 전반에는 난소 안의 여포가 발육해 에스트로겐(여포호르몬)이 분비되고, 여포가 성숙한 후, 난소에서 배란이 되면 프로게스테론(황체호르몬)을 분비하게 된다. 생리주기는 이러한 호르몬 변화에 따라 월경기, 여포기, 배란기, 황체기를 반복하기 때문에 우리가 주기별로 다양한 피부 변화를 경험하게 되는 것이다.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 이 두 가지 호르몬의 작용에 따라 피부 상태가 좌지우지 된다고 할 수 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도움말

동안세상의원 이상영 원장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