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인이 다양하므로 정확한 진단 통해 원인 파악하는 것이 우선


"피부질환의 적, 가을." 급격히 떨어진 기온과 습도, 하루에 10℃ 이상 벌어지는 일교차는 아무리 건강한 피부라해도 적응하기 어려운데다 면역력까지 떨어지게 해 여러 감염 질환에 노출되게 하고 피부질환까지 악화시키기 때문에 표현한 말이다. 특히 건선이나 아토피피부염 같은 만성 피부질환은 면역력에 따라 경과와 증상이 달라지기까지 한다.


가을을 '피부질환의 적'이라고 표현한 데는 또 다른 이유가 있다. "가을에 심해지는 피부질환"인 건선, 지루피부염, 아토피피부염, 건성습진에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특징이자 앞서 말한 것 외에도 수많은 피부질환에 동반되는 증상인 '가려움증'이 바로 그 이유다. 


가려움증이란 피부를 긁거나 문지르고 싶은 충동을 일으키는 불쾌한 느낌으로 가을, 겨울에 피부건조증이 찾아오며 발생하기 쉽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가려움증이란 피부를 긁거나 문지르고 싶은 충동을 일으키는 불쾌한 느낌으로 가을, 겨울에 피부건조증이 찾아오며 발생하기 쉽다. 주관적인 느낌이다 보니 같은 자극이라도 때에 따라, 개인에 따라 다르게 나타나지만 특히 피부질환으로 고생하고 있거나 노년층이라면 더 심하게 나타날 수 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도움말]

연세모던피부과 홍경태 원장


습진은 습할 때만 발생한다? 건조해서 발생하는 '건성습진'

사우나와 찜질방 이용, 때수건 사용으로 건성습진 앞당길 수 있어


습진은 흔히들 습도가 높고 땀이 많이 나는 여름철에만 발생한다고 생각해 여름이 지나면 관리에 소홀해지기 쉽다. 하지만 공기가 차갑고 건조해지는 가을, 겨울철에 심해지는 습진도 있다. 바로 '건성습진'이다.


'습진'하면 흔히 물에 많이 닿아 생기는 주부습진을 떠올리기 쉬워 습한 환경에서만 발생한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건성습진과는 원인에서 차이가 난다. 주부습진은 피부가 물이나 세제에 많이 닿아 생기는 만성 반복성 피부염으로, 설거지나 빨래 등으로 닿는 물과 세제, 과일과 야채의 유기산 등의 반복적인 자극요인이 피부의 보호장벽을 깨 나타나는 것이다.


건성습진은 우리 몸에서 기름기가 없는 즉, 피지선이 적게 분포되어 있는 부위인 다리, 정강이, 팔, 손 등에 주로 발생하기 쉽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반면, 건성습진은 차갑고 건조한 날씨에 피부가 노출되면서 생기게 된다. 건성습진은 피부가 갈라지고 각질이 일어나며 붉어지거나 가려움증이 나타나는 피부질환으로, 젊은층보다는 노년층에서 발병 확률이 높다. 나이가 들면 피부 노화로 피지 분비가 감소되고 수분 흡수 능력도 떨어져 건조증이 생기기 쉬운 탓에 노인 환자가 많지만, 젊은 사람 중에서도 피부를 건조하게 하는 목욕습관을 가지고 있다면 충분히 나타날 수 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도움말]

연세모던피부과 홍경태 원장


가족력, 환경적 요인, 알레르기 반응 등이 원인

환경 및 피부 관리와 약물치료를 적절하게 병행하여 꾸준히 치료해야 호전


'아토피피부염'은 피부에 발생하는 만성 알레르기 염증성 질환으로 학생이나 성인이 되어서 생길 수도 있지만 대개 생후 2~3개월부터 발생하며, 성인이 될 때까지 평생 지속해서 나타날 수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자료에 따르면 작년 아토피피부염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총 93만 3,979명으로, 연령별로는 10세 미만 소아가 40%(37만 1,474명)로 가장 많았으며, 10대 약 18% (16만 8,515명), 20대 약 13% (12만 2,210명) 순으로 일반적으론 나이가 들수록 점점 호전되는 경향을 보인다.


유아기에 나타나는 아토피피부염은 초기에 볼이 발갛게 되고 건조해지며 나타나다 이후에는 이마, 머리에 발생하곤 한다. 아이가 자랄수록 얼굴에는 피부염이 적게 생기지만 몸통 특히 팔다리가 접히는 부위나 손목과 발목 주위에 나타나기 시작한다. 나이가 들수록 점점 호전된다고 하지만 성인이라고 아토피피부염에서 자유롭지는 않다. 어릴 때 발병한 아토피피부염이 지속되는 경우도 있고, 뒤늦게 생기기 시작하거나 예전에 호전되었더라도 재발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아토피피부염이 발생하면 가려움증과 더불어 피부가 건조해지고 각질이 생기며 붉거나 자줏빛의 병변이 나타나는 등의 증상이 있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아토피피부염은 임상 양상이 다양하므로 어떤 증상까지를 아토피피부염이라고 해야 할지 애매하지만, 단순히 피부가 가렵다고 해서 아토피 피부염이라 정의할 순 없다. 가려움증과 더불어 피부가 건조해지고 각질이 생기며 붉거나 자줏빛의 병변이 나타나는 등의 증상이 동반해야 아토피피부염이라 할 수 있다.


아직 아토피피부염의 정확한 원인은 아직 찾아내지 못했지만, 일반적으로 유전적 성향과 환경의 영향, 알레르기 반응 등으로 나타나는 것으로 보고 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도움말]

연세모던피부과 홍경태 원장


두피에 난 지루피부염은 비듬, 냄새, 탈모 등 유발

생활 습관에따라 증세가 달라지니 관리 필요


'지루피부염'은 장기간 지속되는 습진의 일종으로, 피지선이 집중되어 있어 피지의 분비가 왕성한 두피와 얼굴, 그 중에서도 눈썹, 눈꺼풀, 미간, 코, 귓바퀴, 입술 주변 등과 겨드랑이, 가슴 등에 발생하는 만성 염증성 질환이다.


생후 3개월 이내의 영아나 피지분비량이 많고 과도한 음주와 흡연에 노출된 40~60대 남성에게서 주로 발생하며 스트레스, 생활과 식습관, 기후 변화 등 환경적인 요인에 의해 증상의 변화가 심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자료에 따르면 2017년 지루피부염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총 87만 8,493명으로, 연령별로는 50대가 17.8% (15만 5,124명), 40대 16% (14만 2,039명), 60대 14.8% (12만 2,052명) 순으로 40~60대가 전체 진료 인원의 48.6%를 차지했다.


지루피부염이 두피에 발생하면 흔하게는 머리가 자주 가렵고 비듬이 많이 생기며 머리카락이 기름져 보이고 머리 냄새가 심해지는 증상이 나타나며, 방치하면 탈모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지루피부염은 다양한 모양과 크기의 분홍색 또는 황색 병변을 보이고, 건조하거나 기름기가 있는 노란 인설이 특징적으로 나타나며 가려움증을 동반하기도 한다. 이러한 병변은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며 전신으로 나타날 수 있으나, 한 부위에 국한된 발진으로 나타날 수도 있다. 두피에 발생하면 흔하게는 머리가 자주 가렵고 비듬이 많이 생기며 머리카락이 기름져 보이고 머리 냄새가 심해지는 증상이 나타나며, 방치하면 탈모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 심하면 인설이나 발진, 진물이 나고 딱지가 두껍게 앉을 수 있으며 이마, 귀, 목까지 번질 수도 있다. 얼굴과 두피에 증상이 집중적으로 나타나는 데다 비듬, 냄새까지 동반해 인간관계에서 좋은 인상을 남기기 어렵다.


아직 지루피부염의 정확한 원인은 확실히 밝혀지지 않았으나, 여러 요소가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도움말]

연세모던피부과 홍경태 원장


방치할수록 악화되며 여러 합병증 유발

피부가 건조해지면 심해지니 가을철 보습에 유의


'죽지 못해 사는 병'

난치성 피부질환인 '건선'을 부르는 말로, 한 번 걸리면 평생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며 환자를 괴롭힌다해 붙게 되었다.


건선은 붉은 반점이 돋고 피부가 얼룩덜룩해지며 은백색의 비늘 같은 각질(인설)이 하얗게 일어나는 만성 피부질환으로, 몸의 어디에나 나타날 수 있지만 흔히 압력이나 마찰을 받는 부위 즉, 두피, 무릎, 팔꿈치, 엉덩이 등의 피부에 잘 발생한다. 


두피에 나타나는 건선은 건선 환자 중 대다수가 증상을 호소할 정도로 일반적인데, 심하면 딱딱하고 두꺼운 각질이 두피 전체를 덮고 이마와 목 뒤 근처까지 번질 수 있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대개 처음에는 피부 위로 지름 1cm 정도의 작은 좁쌀같은 붉은 발진이 나타나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그 크기가 몇 배로 커지며, 주위에 생기는 또 다른 발진과 합쳐지면 손바닥 크기만한 발진이 되기도 한다. 여기서 더 번지면 중증 건선으로 전신의 20~30% 이상이 이런 피부 증상으로 뒤덮여져 있고, 가려움이 동반되기도 한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도움말]

연세모던피부과 홍경태 원장


소프트필, 윈도우테크닉 시술의 개발로 대한민국 미용치료 역사에 기여


요즘 40대 혹은 50대까지 바짝 일하고, 60대부터는 유유자적한 삶을 살고 싶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하지만 홍경태 원장은 여전히, 진료실에서 100명 이상의 피부 환자를 진료하기 위해 진료실을 지킨다. 실력과 성실함을 탑재한 피부연구가, 스포츠카 페라리 같이 저돌적이면서도 여전히 산을 동경하는 홍 원장을, 그의 진료실에서 처음 만났다. 


홍경태 원장은 ‘소프트필’과 ‘윈도우테크닉’이라는 시술을 개발한 것으로 의사들 사이에서는 매우 유명하다.


기미 치료에 사용되는 ‘소프트필’은 홍원장이 1997년 1천 케이스사례를 발표했고, 당시 김주하, 엄기영 아나운서가 진행하던 9시 뉴스에 소프트필이 소개되면서 소위 ‘대박’ 난 시술법이다.


집이 넉넉한 편이 아니었던 그는 전액 대출을 내어 피부과를 개원했다. “분유값 벌고 밥 먹고 살자니 독기가 생기더라. 30평에서 한 달에 150명의 환자를 진료했다. 혼자 300명까지 본 적도 있다. 밥도 못 먹고 화장실도 못 가고 진료했다. 6개월 만에 빚 갚고 집사고 1년 후부터 벌기 시작했다”고 지난 시절을 회상한다. 


그러던 홍 원장은 2004년 심근경색으로 쓰러져 죽다 살아났다. 암벽등반을 즐기며 의대 총동창 산악회 등반대장을 12년 동안 했고, 피부과 의사회, 고교 동창회에서 산악회도 만들었던 그였지만, 병원 오픈 후 10년 동안 환자 보느라 밥 못 먹고 화장실 못가고 저녁엔 고단함을 풀기 위해 술만 미친 듯 먹다 보니 몸이 고장 난 것이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