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파장의 빛으로 한 번에 여러 증상 치료 가능

아이콘 맥스지, 멜라닌·헤모글로빈 흡수계수 높은 파장대 조사로 효과 높여


피부 미용에 어느 정도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IPL’이라는 장비를 한 번쯤 들어봤을 것이다. 많은 미용의료 병원에서 기본적으로 보유하고 있는 장비 중에 하나라고 할 수 있을만큼 대중적으로 알려진 IPL은 처음 국내에 소개됐을 당시, 센세이션한 장비로 알려졌고 만능레이저라고 불리기도 했다. 출시된 지 벌써 십수 년은 지났지만 점차 진화하면서 그 맥을 이어가고 있다. 


PL은 기미, 주근깨, 잡티 등 색소 문제와 실핏줄, 안면홍조 등의 혈관 문제, 그리고 탄력저하, 잔주름, 모공 등의 피부노화 문제, 여드름 자국 등에 효과가 있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IPL의 역사는 1990년대 미국 루메니스사의 포토덤(Photoderm)이라고 하는 장비에서 시작한다. 초창기엔 사용하는 의사들로 하여금 원리나 사용법에 대하여 충분한 이해가 이루어지지 않았고, 파라미터도 잘 알려지지 않아 부작용이 많았다. 그런데 미국 캘리포니아의 피부과 의사 비터(Bitter) 박사가 통상의 레이저와 같은 단일 파장이 아니라, 복합적인 파장의 빛을 방출한다는 점을 이용해  광회춘술(Photorejuvenation)이라는 새로운 개념의 치료법을 고안했고, 잡티가 줄어드는 파라미터를 발표하였다. 그 이후 루메니스사에서도 개량을 하여 바스큘라이트(Vasculight), 퀀텀(Quantum) 등 더 좋은 장비를 개발했고, IPL의 치료 효과가 좋다는 것이 알려지며 다른 회사에서도 IPL을 만들기 시작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도움말]


프리뷰의원 한덕규 원장

스마트한 의료소비자가 되기 위한 레이저, 초음파, 고주파, IPL 상식


환자들이 흔히 ‘너 레이저 시술 받았니?’라고 할 때, 그 레이저가 사실은 진짜 레이저가 아닌 경우가 많다. 레이저라고 한다고 다 레이저 아니라는 얘기이다. 괜한 말장난이 아니다. 미용 병원에서 사용하고 있는 장비는 다양하다. 레이저, IPL, 초음파, 고주파 등등…. 그런데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이런 병원에서 사용되는 장비를 모두 레이저라고 부르는 경향이 있다. '울쎄라' 같은 초음파 기기로 시술 받아도 ‘나 오늘 레이저 했다’라고 하고, IPL로 색소 시술 받아도 ‘이거 레이저로 뺀 거야?’라고 말하는 식이다. 말하자면 ‘병원의 장비=레이저’라는 생각이다. 그렇게 생각하고 말해도 사실 크게 손해 볼 것은 없다. 초음파를 레이저라고 생각한다고 '울쎄라' 시술이 덜 아픈 것도 아니고 효과가 떨어지는 것도 아니다.


뭔가를 제대로 아는 것이 나쁠 건 없다. 언젠가는 살이 되고 피가 되기 마련이다. 적어도 병원에 가서 상담 받다가 똑 부러지게 정확한 지식을 술술 이야기 하다보면, ‘이 손님 보통 아닌데?’라는 인상을 줄 수 있다. 그런 의미에서 병원에서 사용하는 장비들에 대해 ‘살짝’ 살펴보고자 한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대표적인 피코 레이저 장비(좌측부터 피코슈어, 피코웨이, 디스커버리 피코, 피콜로)



굿닥터와 의자매가 2030 여성들을 위해 피부과 & 성형외과 관련 궁금증을 풀어나가는 은밀, 상큼, 발랄 돌직구 토크 콘서트


기미, 주근깨, 잡티 등 종류도 많고 다양한 피부 불청객 색소질환. 그 종류와 원인을 살펴보고 치료법에 대해 알아봅니다.



다양한 색소질환과 레이저 치료법에 대해 알아본다.(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초청굿닥터]

CU클린업피부과 강남점 송민규 원장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