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문신 제거' 집중 병원

다년간 경험으로 ISO 기술 인증 받아


과거만 해도 '문신'은 곱지 않은 시선의 대상이곤 했지만 현대사회에 접어들면서 자기 표현의 수단, 개성을 드러내는 패션의 일부로 여겨지며 문신을 한 사람을 쉽게 찾아볼 수 있게 됐다. 제각각의 이유로 다양한 부위에 문신을 새기곤 하지만, 이런 문신이 뒤늦게 사회생활이나 아르바이트, 회사 면접 등에서 발목을 잡아 후회하는 경우가 생기는 것이다. 한 번 새긴 문신은 다시 돌릴 수 없을까? 문신 제거로 환자에게 새로운 삶을 선물하고 있는 클린타투의원 박재웅 원장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2002년 '메디에스'라는 피부과로 처음 개원했던 박 원장은 2008년부터 본격적으로 문신 제거를 시작했다. 박 원장이 처음 문신 제거에 관심을 가지게 된 건 장인어른 때문이었다. 젊은 날 새겼던 글자 문신을 지워달라는 부탁을 받았는데, 생각보다 잘 지워지지 않아 '문신 제거'는 그에게 한 켠의 숙제로 남게 되었다. 그 후 몇 년이 지나 가족과 함께 갔던 수영장에서 문신을 새긴 사람들이 많다고 느낀 것과 달리 정작 국내에 문신 제거 전문 병원이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장인어른처럼 문신을 새겼지만 후회해서 지우고 싶은 사람들이 많지 않을까? 그런 박원장의 생각이 '클린타투메디에스'라는 문신 제거 전문 병원 개원으로 이끌었다.


2002년 '메디에스'라는 피부과로 처음 개원했던 박재웅 원장은 2008년부터 본격적으로 문신 제거를 시작했다.


문신 제거 전문 병원이 시작부터 순항이었던 것은 아니다. 개원 당시 문신이 몇 번 만에 지워지는지, 얼마만큼 깨끗이 지워지는지 누구 하나 제대로 가르쳐 줄 사람이 없었을뿐더러, 문신을 자세히 다룬 논문조차 없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posted by 메디컬 에스테틱 뉴스 MIRO I&C Co., Ltd.

전국 미용의료병원의 블로그 포스팅 주간 리뷰


'Lee 기자의 주간 블로그 뉴스'는 <메디컬 에스테틱 뉴스>가 모니터링하는 전국 미용의료병원의 블로그 약 1천 개에서 올라오는 포스팅 내용 중 재미있거나 특이한 내용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금요일이면 돌아오는 메디컬 에스테틱 뉴스 이윤희 기자입니다. 이번 주는 어제가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었던 만큼 블로그들이 온통 수능응원으로 가득했었는데요, 이외에도 어떤 재미있는 소식이 있었는지 살펴 보겠습니다.


맨앤네이처성형외과 블로그 캡쳐 화면



성형 시장의 주 고객층은 여성이지만, 남성의 수요도 만만치 않아 많은 성형외과에서 남성 고객들을 위한 마케팅(눈, 코, 여유증 등)에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그 중 특이한 성형외과가 한 군데 있습니다. 오로지 남성 환자만 진료하는 '맨앤네이처성형외과(https://blog.naver.com/codesexy2015/221397354961)'가 그 주인공으로 블로그도 남성특화된 콘텐츠로 확실하게 포지셔닝해 운영하는 게 굉장히 이색적입니다. 특히 '군에서 온 편지'는 군복무 중인 군인에게 사연을 받아 추첨을 통해 간식박스를 보내주는 이벤트인데, 이외에도 눈 여겨 볼 독특한 콘텐츠가 많아 흥미롭습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posted by 메디컬 에스테틱 뉴스 MIRO I&C Co., Ltd.

'교수 출신의 피부과 전문의 여의사'라는 이력이 환자의 신뢰를 얻어


전국에는 수많은 미용의료병원들이 있다. 서울의 강남, 압구정, 청담 등 소위 미용의료의 메카라 불리는 곳에 전국구 병원들도 있지만, 대부분의 개원 병원들은 지역을 기반으로 한다. 서울 병원 못지 않은 실력과 서비스로 지역민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병원을 찾아가 본다.


앞으로는 대형마트 두 개와 고속버스터미널이 있고, 뒤로는 프로야구 팀 NC다이노스의 홈구장과 백화점이 있는 경상남도 마산의 중심가. 지어진 지 얼마 되지 않은 새 건물에 개원한 지 7개월이 된 피부과가 있다. '교수 출신의 피부과 전문의 여의사 병원'으로 마산 시민들의 눈도장을 받고 있는 '와이즈미피부과'.


와이즈미피부과 송마가렛 원장은 부산대학교에서 교수직을 맡다가 자신만의 병원, 자신을 보러 온 환자와 그 환자를 책임감 있게 케어해주는 일을 하고자 개원을 하게 됐다.


와이즈미피부과 송마가렛 원장은 부산대학교에서 교수직을 사직하고, 봉직의로서 준비기간을 거쳐 자신만의 병원, 자신을 보러 온 환자와 그 환자를 책임감 있게 케어해주는 일을 하고자 올 3월 개원을 하게 됐다. 내 환자에 최선을 다하자는 목표와 질환 진료를 잘해야 미용 진료도 잘 할 수 있다는 생각, 무엇보다 피부과 전문의의 기본은 '치료'라는 생각에 힘입어 피부질환 진료를 기본으로 미용의료 시술을 펼치고 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posted by 메디컬 에스테틱 뉴스 MIRO I&C Co., L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