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발이식, 짧은 시간 안에 즉각적으로 머리숱이 풍성해보이는 효과 줄 수 있어

의사의 숙련도와 환자의 지속적인 관리가 생착률 좌우, 수술 후 꾸준한 관리 필요


우리나라 인구 5명 중 1명은 탈모로 고생하고 있다고 한다. 중장년층 남성은 물론 대기오염, 미세먼지, 스트레스 등으로 남녀노소 불문의 탈모 환자가 증가하고 있어 탈모 치료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은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탈모에 좋다는 다양한 케어 제품이 출시되고 있으며 관리법이나 치료법도 연일 새로 등장하고 있다.


탈모의 진행 단계에 따라 어느 정도 수준 이상이 됐을 때 모발이식을 권할 수 있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현재 시행되고 있는 탈모 치료 방법으로 먹는 약과 바르는 약, 주사요법, 레이저, 모발이식 등이 있으며, 이 중 가장 확실한 치료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가 ‘모발이식’이다. 모발이식은 탈모 증상이 있는 부위에 모낭을 옮겨 심어 다시 모발이 자라도록 유도하는 방식으로, 눈에 띄는 변화가 가장 큰 방법이다. 탈모를 유발하는 호르몬인 DHT(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 Dihydrotestosterone)의 영향을 받지 않는 후두부의 모낭을 채취해 탈모 부위에 옮겨 심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모발이식 외에 일반적인 탈모 치료는 짧게는 3개월에서 길게는 6개월 이상의 시간이 소요된다. 차분한 마음가짐으로 꾸준하게 해야 성공할 수 있는 탈모 치료지만 긴 시간동안 꾸준하게 치료를 받기란 사실상 쉽지 않다. 특히 빠른 시간 안에 효과를 보고자 한다면 일반 탈모 치료로는 한계가 있다. 이러한 경우에 모발이식이 빛을 발한다. 상대적으로 짧은 시간 안에 풍성해 보이는 머리숱을 구현해 내 즉각적인 인상 변화 효과를 줄 수 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도움말]

엔비의원 기문상 원장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탈모 인구, 탈모에 대한 상식은 부족


탈모 인구 1,000만 시대라고 할 정도로 탈모는 현대인에게 흔한 질병 중 하나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국내 탈모 인구는 2017년을 기점으로 1,000만 명을 넘어섰다. 우리나라 인구 중 1/5은 탈모 환자라는 뜻이다. 탈모로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은 환자 수만 봐도 2015년 20만 8,534명, 2016년 21만 2,916명, 2017년 21만 5,025명으로 지속적인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처럼 탈모 인구는 점점 늘어나고 있지만 탈모에 관한 허무맹랑한 각종 오해만 같이 늘어날 뿐, 정작 탈모에 대해 제대로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항간에 떠도는 근거 없는 민간요법만 시도하고 빠지는 머리카락을 보며 한숨만 쉬고 있을 사람들을 위해 탈모에 대한 오해와 진실을 파헤쳐 보았다.


대머리의 원인이 남성호르몬인 것은 맞지만 정확히 말하면 탈모 유전자를 가진 사람의 모낭에 남성호르몬 테스토스테론의 대사물질인 DHT가 작용하여 생기는 것이다. 이 물질의 많고 적음은 정력과는 관계가 없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대머리 남성은 정력이 세다?

대머리 남성이 정력이 세다는 속설은 대머리의 주요 원인이 남성호르몬이라는 사실에 기인한다. 대머리는 남성호르몬 때문에 발생하는 것이고, 따라서 대머리 남성은 남성호르몬이 많아 정력이 세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대머리의 원인이 남성호르몬인 것은 맞지만 정확히 말하면 대머리 즉, 남성형 탈모는 모낭에 남성호르몬 테스토스테론의 대사물질인 DHT(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 Dihydrotestosterone)가 작용하여 생기는 것이다. 탈모 환자가 아닌 모든 남성, 여성에게도 DHT는 존재하지만 DHT가 탈모를 일으키느냐 마느냐의 차이는 유전에 영향을 받는다. 탈모 유전자를 가진 사람의 모낭은 DHT에 아주 민감하게 반응하며, 모낭이 점점 약해지고 모발이 가늘어져 사라지게 된다. 이 물질의 많고 적음은 정력과는 관계가 없다. 또, 남성호르몬이 많다고 해서 꼭 정력이 센 것도 아니다. 정력은 신체적인 건강 상태와 더 밀접한 관계가 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도움말]

황성주털털한피부과 황성주 원장

여성 탈모 환자, 전체 탈모 환자의 45%로 높은 수치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하는 여성 탈모, 원인별 알맞은 대처와 치료가 중요


"대머리에겐 헤어나올 수 없는 매력이 있다." 별 생각 없이 들으면 칭찬인 듯 싶으나, 이는 탈모를 가진 환자들에겐 금기어로 통한다. '헤어나다'의 '헤어'를 영어 '헤어(hair)'로 사용해 머리가 나오지 않는다는 뜻으로 탈모 증상을 비하하려는 의도가 다분하기 때문이다. 이렇듯 탈모는 단순히 머리가 허전해 보인다는 걸 넘어 조롱의 대상이 되거나 자신감이 결여, 노안, 외모 콤플렉스의 주범이 될 수 있다. 특히 탈모는 과거 남성들만의 고민이라고 여겨졌지만, 최근엔 남성들뿐만 아니라 여성들에게도 피할 수 없는 질환이 되어 고민을 거듭하는 여성이 많아졌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에 따르면 2015년 20만 8,534명이었던 환자 수는 2016년 21만 2,916명, 2017년 21만 5,025명으로 지속적인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그 중 여성 환자의 비중은 2015년 9만 3,907명, 2016년 9만 4,992명, 2017년 9만 5,170명으로 절반에 가까운 44~45%의 수치를 나타낼 정도다.


여성 탈모는 유전적인 요소뿐만 아니라 임신과 출산, 폐경 등 체내 호르몬 균형이 깨지거나 과도한 스트레스, 다이어트와 같은 영양 결핍 등으로도 많이 발생한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여성 탈모는 남성 탈모와 달리 유전적인 요소뿐만 아니라 임신과 출산, 폐경 등 체내 호르몬 균형이 깨지거나 과도한 스트레스, 다이어트와 같은 영양 결핍 등으로도 많이 발생하는데, 다양한 원인만큼 그 유형 또한 다양하다. 여성에게서 나타나는 탈모로는 대표적으로 여성형 탈모(여성형 대머리), 휴지기 탈모, 원형탈모 등이 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도움말]

황성주털털한피부과 황성주 원장


유전, 스트레스에 미세먼지까지? 탈모의 치명적인 원인으로 떠오른 미세먼지


날씨는 따뜻해졌지만 미세먼지로 인해 좀처럼 맑은 하늘을 보기 힘들다. 면역력을 저하시켜 감기, 천식, 기관지염 등의 호흡기 질환을 유발하는 미세먼지는 온갖 피부질환까지 불러일으킨다. 특히 두피 모공은 피부 모공보다 크기 때문에 오염물질이 더 잘 쌓이는 구조를 갖고 있다. 탈모를 예방하기 위한 각별한 두피 관리가 요구되는 이유이다.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전략적으로 샴푸를 해주어 꼼꼼하게 제거하는 것이 중요하다.(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전략적으로 샴푸를 해주어 꼼꼼하게 제거하는 것이 중요하다. 먼저 샴푸를 하기 전에 끝이 뾰족하지 않은 브러시로 모발을 가볍게 빗질해서 엉킨 머리를 풀어주고 모발에 붙어있는 노폐물을 제거해준다. 다만... [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도움말]

털털한피부과 황성주 원장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