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저 후 효과적으로 붉음증 진정시키고자 제품 개발하기 시작
흔히 발생하는 피부 증상들을 개선하는 제품을 만들어 나가는 것이 목표
병원 내 충분한 임상을 거쳤으며 입증된 원료 사용한 것이 차별점


코스메슈티컬은 화장품(Cosmetics)과 의약품(Pharmaceutical)의 합성어로 피부에 대한 의학적 지식과 다양한 임상경험을 바탕으로 전문가들이 만든 화장품이다. 화장품을 만드는 의사들은 미용의료 시술 후 치료 효과를 극대화하고 빠른 재생 치료를 위해 제품을 연구하고 개발한다고 하는데, 어떤 생각과 의미를 가지고 화장품을 만들고 있을까? 화장품을 만드는 의사들을 직접 만나 이야기를 들어본다. 세 번째로 ‘디톨로지(Dtology)’란 브랜드를 론칭한 후 다양한 피부고민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는 웰스피부과 최원우 원장을 만나본다.

최원우 원장은 "여러 진정 제품을 써 봤지만 마음에 드는 게 없었다. 그래서 여러 가지 제품을 섞어 보기도, 제품과 약을 섞어 보기도 했는데 최종적으로 마음에 드는 포뮬러를 완성했다. 이것이 계기가 되어 제품을 개발했다"고 말했다.

제품의 개발 배경과 과정은?
개원 초기에는 선배들의 추천으로 관리 제품을 들여놓곤 한다. 주로 레이저 후에 얼굴이 붉어지는 걸 가라앉히는 제품을 소개 받는데, 여러 진정 제품을 써 봤지만 마음에 드는 게 없었다. 그래서 여러 가지 제품을 섞어 보기도, 제품과 약을 섞어 보기도 했는데 최종적으로 마음에 드는 포뮬러를 2014년에 완성했다. 웰스피부과 내에서 그렇게 만든 진정 솔루션을 레이저 치료 후 환자들에게 발라 줘 진정시키는 데 사용했다. 이것이 계기가 되어 제품을 개발했고, 그 첫 제품이 에리떼마 진정 솔루션이다. 

제조사에 대해 간단하게 소개하자면?
제품을 생산하고 나니 판매, 유통을 할 수 밖에 없었다. 제품 생산을 우리만 써서 소진할 수 없으니 판매를 해야 하는 상황이 왔다. 그러다 2016년 뷰티큐앤에이라는 화장품 법인회사를 설립하게 됐다. 뷰티큐앤에이라는 이름은 '아름다움에 대해 질문하고 답하다'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기획] 의사가 만든 화장품 - ③ 디톨로지(Dtology)_웰스피부과 최원우 원장 인터뷰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코스메슈티컬은 화장품(Cosmetics)과 의약품(Pharmaceutical)의 합성어로 피부에 대한 의학적 지식과 다양한 임상경험을 바탕으로 전문가들이 만든 화장품이다. 화장품을 만드는 의사들은 미용의료 시술 후 치료 ...

www.aestheticnews.co.kr

 

피부 문제에 있어 환자에게 좋은 화장품의 필요성 느껴 직접 개발
제품 라인을 여드름, 미백, 주름으로 구성, 대표적인 피부 문제에 집중

 

코스메슈티컬은 화장품(Cosmetics)과 의약품(Pharmaceutical)의 합성어로 피부에 대한 의학적 지식과 다양한 임상경험을 바탕으로 전문가들이 만든 화장품이다. 화장품을 만드는 의사들은 미용의료 시술 후 치료 효과를 극대화하고 빠른 재생 치료를 위해 제품을 연구하고 개발한다고 하는데, 어떤 생각과 의미를 가지고 화장품을 만들고 있을까? 화장품을 만드는 의사들을 직접 만나 이야기를 들어본다. 두 번째 인터뷰이로 ‘㈜이지함앤코’를 설립했으며 ‘이지함(LeeJIHAM)’의 이름으로 다양한 화장품을 개발하고 있는 강남 이지함피부과 이유득 원장을 만나본다. 

닥터스 포뮬러는 여드름 라인인 슈퍼 릴리프, 미백 라인인 어드밴스드 화이트닝, 주름 라인인 바이탈 퍼밍 세가지로 구성되어 있다. 각 라인별로 클렌징, 스킨, 세럼, 크림, 선크림 다섯 가지 제품이 있다. 우측 위는 슈퍼 릴리프, 우측 아래는 바이탈 퍼밍 라인(사진 제공 : ㈜이지함앤코) 

㈜이지함앤코에 대해 간단하게 소개하자면?
기존 ‘이지함화장품’ 회사와 결별한 후 ㈜이지함앤코를 새로 설립했고 ‘이지함’을 론칭, 제품도 새로 만들었다. 현재 이지함 브랜드 상표를 공식적으로 사용하고 화장품을 만드는 유일한 회사는 ㈜이지함앤코로, 새로운 회사에는 이지함피부과의 각 지점 원장이 대부분 참여했다.

의사로서 임상과 연관하여, 개발하게 된 배경과 과정을 설명하자면?
맨 처음 화장품을 만든 건 내 환자에게 좋은 화장품을 추천해주고 싶어서다. 여드름, 미백, 주름 등의 피부 문제에 있어 자신있게 추천할만한, 마음에 드는 화장품이 시중에 없었다. 그래서 직접 환자에게 좋은 화장품, 화장품이지만 약처럼 쓸 수 있는 제품을 만들었다. 피부과와 친한 화장품을 만드는 게 원래의 취지였는데, 뜻대로 잘되지 않아 새로 시작한 것이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기획] 의사가 만든 화장품 - ② 이지함(LeeJIHAM) 닥터스 포뮬러(Doctor's Formula)_강남 이지함피부과 이유득 원장 인터뷰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코스메슈티컬은 화장품(Cosmetics)과 의약품(Pharmaceutical)의 합성어로 피부에 대한 의학적 지식과 다양한 임상경험을 바탕으로 전문가들이 만든 화장품이다. 화장품을 만드는 의사들은 미용의료 시술 후 치료 ...

www.aestheticnews.co.kr

 

라뷰티의원 유운정 원장이 말하는 '클라비안'
미용의료 레이저에 대한 노하우로 후처치 제품에 특화되었다는 점이 장점


라뷰티의원 유운정 원장은 '클라비안을 안 써 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쓴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할 정도로 클라비안을 신뢰하고 있는 의사이다. 유운정 원장의 클라비안에 대한 자세한 생각과 클라비안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이유는 무엇인지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유운정 원장이 병원에서 판매하는 코스메슈티컬 브랜드는 클라비안을 포함해 히스토랩, 대웅이지듀, 닥터에스떼 등 대략 6개 정도다. 

병원에서 환자에게 판매하는 코스메슈티컬 브랜드는 몇 개인가?
클라비안을 포함해 대략 6개의 브랜드가 있다. 대표적으로 히스토랩, 대웅이지듀, 닥터에스떼 등이 준비되어 있다.

코스메슈티컬 제품이 일반 화장품보다 갖는 특별함이 있다면? 
아무래도 상품을 기획하거나 제품을 개발할 때 의사들이 관여하기 때문에 환자나 소비자에게 효과 면을 집중적으로 어필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인터넷에서 판매되는 브랜드들도 있지만 클라비안 같은 경우는 일반인들이 인터넷에서 살 수 없어 희소성도 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기획] 한국 여성이 사랑하는 코스메슈티컬 브랜드 - ③클라비안 2부 (라뷰티의원 유운영 원장 인터뷰)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라뷰티의원 유운영 원장은 '클라비안을 안 써 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쓴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할 정도로 클라비안을 신뢰하고 있는 의사이다. 유운영 원장의 클라비안에 대한 자세한 생각과...

www.aestheticnews.co.kr

 

병원에서 하는 치료의 효과를 극대화시키는 제품
PINUX와 Thioredoxin과 같은 고가의 항산화성분을 첨가
개발과정에서 30회 이상의 포뮬러 수정과 테스트를 진행


코스메슈티컬은 화장품(Cosmetics)+(Pharmaceutical)의 합성어로 피부에 대한 의학적 지식과 다양한 임상경험을 바탕으로 전문가들이 만든 화장품이다. 화장품을 만드는 의사들은 미용의료 시술후 치료 효과를 극대화하고 빠른 재생 치료를 위해 제품을 연구하고 개발한다고 하는데, 어떤 생각과 의미를 가지고 화장품을 연구하고 개발하고 있을까? 화장품을 만드는 의사들을 직접 만나 이야기를 들어본다. 첫번째 인터뷰이로 얼마전 '(주)컴퍼니닥터'를 설립하고, 'CDR Formula+0(씨디알 포뮬러 플러스 제로)'를 출시한 메디캐슬의원 장호선 원장을 만나본다.

메디캐슬의원 장호선 원장은" CDR Formula+0는 레이저와 장비를 이용한 에스테틱 진료의 20년 경험이 담긴 결과"라고 말했다.

CDR Formula+0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설명한다면?
'CDR'은 새롭게 설립한 회사 '컴퍼니닥터, Company DR.(Doctor)'의 이니셜을 표시한 것이다. '컴퍼니닥터'는 병원과 소비자를 연결하여 상호 만족을 높이는 것을 목표로, 병원에서 받은 치료의 효과를 소비자의 라이프까지 연결하여 극대화시키는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다. Formula+0는 병원에서 사용하는 우수하고 신뢰성 있는 포뮬러(Fomula)에 안전성과 효능성을 더하여(plus) 매일 피부를 위해 0순위로 사용할 수 있는 기초제품들로 구성한 병원처방 브랜드를 의미한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기획] 의사가 만든 화장품 ① 씨디알 포뮬러 플러스 제로(메디캐슬의원 장호선 원장 인터뷰)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코스메슈티컬은 화장품(Cosmetics)+(Pharmaceutical)의 합성어로 피부에 대한 의학적 지식과 다양한 임상경험을 바탕으로 전문가들이 만든 화장품이다. 화장품을 만드는 의사들은 미용의료 시술후 치료 효과를 극...

www.aestheticnews.co.kr

 

재생 및 보습 능력으로 특허 받은 자연 유래 성분 '감마 PGA' 함유
미용의료 장비 회사 '원텍'의 노하우 기반으로 후처리 제품 라인 특화
새로운 제품 라인 구축해 일반 소비자 대상 마케팅으로 영역 확대할 것

 

우리에겐 '병원 화장품', '피부과 화장품'이란 용어로 익숙한 '코스메슈티컬(Cosmeceutical)'이 최근 뷰티 시장에서 핫이슈로 떠올랐다. 화장품(Cosmetic)과 의약품(Pharmaceutical)의 합성어인 코스메슈티컬은 단순한 기능성 화장품에 전문적인 치료 기능이 합쳐진 제품으로, 의학적으로 검증된 성분을 사용했다 해 소비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이에 국내 미용의료 병원에서 소비자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대표적인 코스메슈티컬 브랜드를 차례대로 살펴보기로 한다.

클라비안의 제품은 ‘메디컬 라인(Medical Line)’, ‘데일리 라인(Daily Line)’ 그리고 ‘클라빔(CLA-Beam)’까지 크게 세 가지 라인으로 구분할 수 있으며, 클라빔을 제외한 메디컬 라인 및 데일리 라인의 모든 제품에 감마 PGA를 함유했다는 것이 특징이다. 

최근 많은 미용의료 장비 업체들이 화장품, 특히 코스메슈티컬 분야에 잇달아 진출하고 있다. 미용의료 장비 회사라는 특수성을 살려 소비자들에게 어필하고 있는데, 그 중 하나가 2015년 론칭한 ㈜원메디코의 ‘클라비안(CLABIANE)’을 들 수 있다. ㈜원메디코는 피코케어, 산드로 등으로 유명한 미용의료 장비 회사인 원텍㈜의 자회사이다.

클라비안은 ‘뛰어난’을 의미하는 Claude와 ‘살아있는’이라는 뜻을 가진 Bibiane의 합성어로 뛰어나게 재생되는 피부를 뜻하며, 그에 걸맞게 재생 효과가 탁월한 제품을 만드는 데 주력하고 있다. ‘자연 그대로의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클라비안의 아이덴티티는 청국장과 낫토의 점액성 물질의 주성분이자, 재생 능력 및 히알루론산의 10배의 보습 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감마 PGA'가 핵심이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기획] 한국 여성이 사랑하는 코스메슈티컬 브랜드 - ③ 클라비안 1부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우리에겐 '병원 화장품', '피부과 화장품'이란 용어로 익숙한 '코스메슈티컬(Cosmeceutical)'이 최근 뷰티 시장에서 핫이슈로 떠올랐다. 화장품(Cosmetic)과 의...

www.aestheticnews.co.kr

 

수앤은클리닉 이수연 원장이 바라보는 '히스토랩'은?


수앤은클리닉 이수연 원장은 지금의 병원 이전, 몸 담았던 병원에서부터 히스토랩을 이용했을 정도로 히스토랩과 오랜 시간을 함께한 의사이다. 병원에서 직접 히스토랩 제품을 이용해 환자의 피부관리를 할 정도로 히스토랩에 대한 이 원장의 신뢰도는 높은 편이기도 하다. 이수연 원장이 말하는 히스토랩은 어떠한지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수앤은클리닉 이수연 원장은 지금의 병원 이전, 몸 담았던 병원에서부터 히스토랩을 이용했을 정도로 히스토랩과 오랜 시간을 함께한 의사이다. (사진제공 : 이수연 원장)


병원에서 환자에게 판매하는 코스메슈티컬 브랜드는 몇 개 인가요?

정확하게 어떤 브랜드인지 밝히긴 어렵지만, 히스토랩 외 두 가지의 브랜드를 더 판매하고 있다.


코스메슈티컬 제품이 일반 화장품에 비해 갖는 특별함이 있다면? 

코스메슈티컬 제품은 브랜드별 독자적인 연구 개발로 만들어낸 성분으로 안전하고, 제조과정이 확실해 조금 더 신뢰할 수 있는 부분이 있는 것 같다. 또한, 제품 구성이 피부 타입별로 디테일하고 다양하게 되어있어 소비자에게도 좋은 제품인 것 같다. 환자의 피부 상태를 잘 알고있는 의사와 피부 관리사의 처방으로 본인 피부 타입에 가장 잘 맞는 제품을 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아임스타의원 이윤경 원장이 말하는 '셀퓨전씨'는?


아임스타의원 이윤경 원장 5년 전 개원 때부터 셀퓨전씨를 꾸준히 이용해 온 의사이다. 그녀는 많은 제품 라인 중 일부는 직접 사용하고 있을 정도라며 셀퓨전씨를 괜찮은 브랜드라고 평가한다. 이윤경 원장은 셀퓨전씨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 인터뷰 해 보았다.


아임스타의원 이윤경 원장은 개원 때부터 셀퓨전씨를 이용해 왔고, 많은 제품 라인 중 일부는 직접 사용하고 있을 정도라며 셀퓨전씨를 괜찮은 브랜드라고 평가한다.


병원에서 환자에게 판매하는 코스메슈티컬 브랜드는 어떤 것이 있는지, 몇 가지 정도 되는가?

정확하게 어떤 브랜드를 판매하고 있는지를 말하긴 어렵지만, 여러 가지 코스메슈티컬 브랜드를 판매하고 있다. 그 중 메인으로는 셀퓨전씨를 내세우고 있다.


주로 어떤 환자에게 코스메슈티컬 제품을 추천하는가?

환자에게 화장품 구매를 추천하고 있지는 않다. 비치되어 있으면 환자가 직접 사용해보고 구매해가는 편이다. 나는 '재생크림을 바르는 것이 좋다', '자외선 차단제는 자외선 A와 B가 다 차단되는 제품으로 발라라', '미백 기능성 화장품은 저녁에 발라라' 등 단순히 설명해주는 정도로만 하거나 괜찮은 제품이 있으니 부가적으로 한 번 써보는 건 어떻겠냐고 가볍게 얘기하는 편이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피부 관리 시술 후 자극 받은 피부 위한 '정통 더마톨로지컬' 콘셉트

독자 개발한 특허 성분 NEO CMS®를 기반으로 병·의원 전용 라인 '셀퓨전씨 엑스퍼트' 출시


우리에겐 '병원 화장품', '피부과 화장품'이란 용어로 익숙한 '코스메슈티컬(Cosmeceutical)'이 최근 뷰티 시장에서 핫이슈로 떠올랐다. 화장품(Cosmetic)과 의약품(Pharmaceutical)의 합성어인 코스메슈티컬은 단순한 기능성 화장품에 전문적인 치료 기능이 합쳐진 제품으로, 의학적으로 검증된 성분을 사용했다 해 소비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이에 국내 미용의료 병원에서 소비자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대표적인 코스메슈티컬 브랜드를 차례대로 살펴보기로 한다.


다양한 연구를 통해 나날이 발전하고 있는 국내 코스메슈티컬 브랜드들 가운데 대표적인 브랜드로 '셀퓨전씨(Cell Fusion C)'가 있다. 셀퓨전씨는 자체 화장품 연구소를 두어 건강한 피부에 대해 지속적으로 연구하고 있으며, 독자 성분에 대한 연구를 통해 한국피부장벽학회에서 논문 발표 우수상을, 지난 상반기에는 피부 문제 개선을 위한 전문적인 솔루션을 인정받아 '2018 한국소비자평가 최고의 브랜드 대상'에서 메디컬 스킨케어 브랜드 부문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셀퓨전씨는 'Cell(세포)'과 'Fusion(결합)', 'Cosmetic(화장품)'의 합성어로 피부세포를 위한 화장품, 즉 피부 고민을 근본적으로 해결하는 화장품을 만들고자 2001년 ㈜씨엠에스랩(CMS-LAB)이 론칭했으며 반복되는 피부 고민과 피부과 시술 후 자극 받은 피부에 효과적인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정통 더마톨로지컬을 콘셉트로하고 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셀퓨전씨 엑스퍼트의 제품으로는 '퍼펙트 쉴드' 라인을 중심으로 '더마제니스' 라인, '배리덤' 라인, '액트리캄' 라인까지 총 4가지 홈케어 라인이 있으며 병·의원에서 피부 전문 관리 시 함께 사용할 수 있는 30여 품목의 '프로페셔널(전문가용)' 라인도 보유하고 있다. (사진제공 : ㈜씨엠에스랩)


전 제품에 독자 개발한 SRGF H1 Complex 성분 함유

중국, 미국 등 세계 20여개국에 수출... 매년 해외 매출 20%이상 성장세


우리에겐 '병원 화장품', '피부과 화장품'이란 용어로 익숙한 '코스메슈티컬(Cosmeceutical)'이 최근 뷰티 시장에서 핫이슈로 떠올랐다. 화장품(Cosmetic)과 의약품(Pharmaceutical)의 합성어인 코스메슈티컬은 단순한 기능성 화장품에 전문적인 치료 기능이 합쳐진 제품으로, 의학적으로 검증된 성분을 사용했다 해 소비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이에 국내 미용의료 병원에서 소비자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대표적인 코스메슈티컬 브랜드를 차례대로 살펴보기로 한다.


국내 코스메슈티컬 시장의 대표적인 브랜드 중 하나가 바로 '히스토랩(HISTOLAB)'이다. 히스토랩은 국내 피부미용 시장의 선두주자라고 할 수 있는 ㈜메디안스가 론칭한 브랜드로, 독자적인 식물 줄기세포 추출물(Callus)의 연구결과를 기초로 안전하고 효과적인 처방과 보다 근본적인 피부진단을 통해 즉각적인 피부 개선을 구현하는 메디컬 스킨케어 브랜드다. 모든 제품에 독자 개발해 특허 받은 'SRGF H1 Complex(식물 줄기세포 배양액+성장인자 콤플렉스)' 성분을 함유 하고있는 것이 특징이다.


히스토랩은 피부 타입과 고민에 맞게 사용할 수 있는 '아쿠아 사이언스(수분)', '아크니스 사이언스(여드름)', '화이트 사이언스(미백)', '에이지 사이언스(재생)' 라인의 제품을 보유하고 있다. (순서대로 아쿠아, 아크니스, 화이트, 에이지) (사진제공 : ㈜메디안스)


히스토랩은 지난 2009년 론칭해 이온토 제품을 선두로 에스테틱에서 기본으로 사용하는 '베이직 사이언스', 시술 후 관리에 좋은 '더마 사이언스' 그리고 피부 타입에 따른 '아쿠아 사이언스(수분)', '아크니스 사이언스(여드름)', '화이트 사이언스(미백)', '에이지 사이언스(재생)' 라인까지 갖추게 되었다. 그 이후 2013년에 앰플 시리즈와 PDT 시술 전용 솔루션인 'ALA 7.5%', 'ALA-M 13%'를, 2015년에는 케미컬 필링 제품인 '라떼필(Latte Peel)'을 출시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미백기능성 화장품 원료 파헤치기


한여름 까맣게 태닝된 피부의 매력도 좋지만, 여전히 우리는 맑고 깨끗한 흰 피부를 선호한다. 여름이 지나 가을철이 되면서 미백기능성 화장품 수요는 늘어난다. 중년 여성들은 더욱더 미백기능성 화장품을 선호한다. 나이가 들어갈수록 피부노화가 진행되면서 피부색이 칙칙해지고 색소침착이 쉽게 되기 때문이다. 미백화장품, 과연 까맣게 탄 내 피부고민에 효과 있을까?


기능성화장품은 피부의 미백에 도움을 주거나, 피부의 주름개선에 도움을 주거나, 피부를 곱게 태워주거나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데 도움을 주는 제품으로, 제품 기능에 따라 크게 미백, 주름개선, 자외선 차단으로 나누어진다. 18세기 산업, 화학, 약학이 발전하면서부터 기능성 화장품이 본격적으로 개발되기 시작해 19세기부터 화학적 과정을 거친 기능성 화장품들이 대중화되었다.


미백 화장품은 식품의약품안전청에 미백 성분으로 등록된 닥나무추출물, 알부틴, 에칠아스코빌에텔, 유용성감초추출물, 아스코빌글루코사이드, 나이아신아마이드, 알파-비사볼올, 아스코빌테트라이소팔미테이트 등 총 8가지 성분을 이용해 로션이나 액체, 크림, 마스크 팩 등으로 만든 것이다.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 없음)


미백 화장품은 식품의약품안전청에 미백 성분으로 등록된 물질을 이용해 로션이나 액체, 크림, 마스크 팩 등으로 만든 것이다. 닥나무추출물, 알부틴, 에칠아스코빌에텔, 유용성감초추출물, 아스코빌글루코사이드, 나이아신아마이드, 알파-비사볼올, 아스코빌테트라이소팔미테이트 등 총 8가지 성분이 등록되어 있다. 이 8가지 성분은 안전성 평가와 임상실험을 통해 효능과 안정성이 증명된 것으로, 미백물질 농도가 일정량 이상이 되어야만 실제로 효능을 발휘하기 때문에 일정 기준 이상 되어야 기능성 화장품으로 인정된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도움말]

강남이지함피부과 이유득 원장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