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에 받은 자외선, 땀 등의 자극이 가을에 탈모 유발할 수 있어
충분한 휴식과 고른 영양섭취가 탈모 예방에 중요


요즘 같은 가을은 탈모인에게 두려운 계절이다. 가을을 흔히 ‘탈모의 계절’이라고 할 정도로, 가을이 되면 우수수 낙엽이 지듯 머리카락이 평소보다 많이 빠지게 되기 때문이다. 대체 왜 가을에 탈모가 심해지는 것이며, 어떻게 가을철 탈모를 관리해야 하는 걸까.

흔히 가을을 ‘탈모의 계절’이라고 할 정도로, 가을이 되면 머리카락이 평소보다 많이 빠지게 된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가을이 탈모의 계절이 된 데에는 다양한 이유가 있다. 먼저, 여름 내내 강한 자외선과 땀, 피지, 분비물에 두피와 모낭, 모근이 일종의 스트레스를 받아, 시간이 지나면서 모발이 다량으로 빠지게 되는 것이 첫 번째 원인이다. 자극을 받은 즉시 반응이 일어나지 않고 1~2개월 뒤에 서서히 나타나기 때문에 가을철에 탈모 증상이 있는 것이다.

또한, 가을에는 탈모에 영향을 주는 남성호르몬, 테스토스테론의 분비가 일시적으로 많아져 탈모 증상이 악화되기도 한다. 이는 일조량과 연관지을 수 있는데, 상대적으로 일조량이 긴 여름철에서 짧은 가을철로 넘어가며 테스토스테론 분비가 증가한다.

본피부과 안용섭 원장은 “테스토스테론이 인체 내 효소에 의해 DHT(Dihydrotestosterone,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으로 전환되면 모발 성장에 필요한 에너지 생성을 방해하고 모발이 쉽게 탈락하게 되는 등 모발의 생장주기에 관여한다”고 설명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여름 내내 고생한 두피, '가을 탈모'로 이어진다? 가을철 탈모 관리법!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요즘 같은 가을은 탈모인에게 두려운 계절이다. 가을을 흔히 ‘탈모의 계절’이라고 할 정도로, 가을이 되면 우수수 낙엽이 지듯 머리카락이 평소보다 많이 빠지게 되기 때문이다. 대체 왜 가을에 탈모가 심해지...

www.aestheticnews.co.kr

 

면도 등 피부 자극 및 비위생적 환경에서 생기기 쉬워
털 관리하고자 하는 젊은 층에서 발생 가능성 높아
고우석 원장 "털이 난 방향으로 면도, 모낭염 발생 가능성 낮출 수 있어"


덥고 습한 여름이면 남녀를 불문하고 제모를 하는 사람이 늘어난다. 피부 노출이 많은 옷을 입게 되니 아무래도 털 관리에 신경 쓸 수 밖에 없을 터, 이에 면도기, 제모크림, 왁싱키트 등 혼자서도 쉽게 할 수 있는 셀프 제모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는데, 자칫 잘못 사용하다 피부 자극으로 '모낭염'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모낭염은 주로 자극을 많이 받는 부위에 생기는데, 수염 면도로 피부 손상을 받는 인중과 턱, 레깅스나 꼭 끼는 바지로 잦은 마찰이 있는 음부나 다리가 대표적이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모낭염은 모낭주위에 있는 황색포도상구균 등의 각종 세균이 모낭에 침투해 감염되어 일어나는 증상으로 흔히 ‘종기’라고 부르기도 한다. 간단하게 이름 그대로 모낭에 염증이 생긴 것이라고 이해하면 된다.

모낭염은 모낭 주위가 붉어지며 점점 퍼져나가는 형태로 나타나며, 심해지면 가려움증을 동반하거나 아프고 화끈거리기도 한다. 피부 표면에 생긴 경우 며칠 지나면 자연적으로 가라앉는 경우가 많지만, 모낭염이 깊게 자리했다면 뾰루지가 곪는 것처럼 점점 딱딱해지고 크게 볼록해지며 심하면 고름이 나오기도 한다. 가려움증이 있다고 해서 건드리거나 긁으면 모낭염이 피부 깊게 들어가며 악화될 수 있다.

모낭염은 균이 침투할 수 있는 조건을 충족한다면 털이 있는 부위 어디에나 생길 수 있다. 주로 자극을 많이 받는 부위에 생기는데, 수염 면도로 피부 손상을 받는 인중과 턱, 레깅스나 꼭 끼는 바지로 잦은 마찰이 있는 음부나 다리가 대표적이다.

깨끗하지 않은 물로 씻거나 주변 환경이 비위생적일 때도 균이 침투하기 쉬워 모낭염의 위험에 더 쉽게 노출된다. 과거와는 달리 현대에는 청결에 신경 쓰는 경우가 많아 주변 환경에 의해 모낭염이 발생하는 경우는 드물지만, 깔끔한 이미지를 위해 바짝 면도를 하며 면도로 인한 모낭염 발생 빈도는 증가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면도 후 트러블? 모낭염 막는 제모 관리 노하우!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덥고 습한 여름이면 남녀를 불문하고 제모를 하는 사람이 늘어난다. 피부 노출이 많은 옷을 입게 되니 아무래도 털 관리에 신경 쓸 수 밖에 없을 터, 이에 면도기, 제모크림, 왁싱키트 등 혼자서도 쉽게 할 수 있...

www.aestheticnews.co.kr

 

호르몬 치료와는 다른 접근 방법
남성보다 여성에게 효과적


탈모인구 천만시대, 탈모는 더이상 중년 남성들의 전유물이 아니며, 젊은 층은 물론 환경, 스트레스 등 다양한 원인으로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환자가 늘고 있다. 이에 따라 탈모와 관련된 예방 제품이나 치료약이 등장할 때마다 많은 탈모 환자들이 관심을 가지게 된다.

탈모인구 천만시대, 남녀노소를 불문한 탈모 환자가 증가하고 있고 이에 따라 탈모 치료에 대한 관심도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요즘 미용의료 개원가에서 새롭게 시도되는 탈모 치료 방법으로 어븀야그(Er:YAG) 레이저를 이용한 탈모 치료가 있다. 의사들은 다양한 방법으로 탈모 치료 방법을 연구하고 있는데, 이 방법은 특정 파장의 레이저가 모발을 성장하게 하는 줄기세포를 자극해 모발을 자라게 하는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어븀야그 레이저를 이용한 탈모 치료에 선구적으로 많은 시도와 연구를 하고 있는 천안 오라클피부과 김종구 원장은 "예전부터 정형외과에서 깁스를 한 자리에 털이 많이 난다는 얘기가 있었다. 실제로 깁스를 한 자리에 솜털이 더 자라났는데, 주변의 환경이 변화해서 줄기세포에 자극이 갔고, 그로 인해 털이 자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치료 프로그램은 단순하다. 2주에 한 번씩 탈모 부위에 특정 파장의 어븀야그 레이저를 맞으면 된다. 김종구 원장은 젊은 층은 5회 내외에 발모 효과를 보이고 중년 층은 10회 내외, 이보다 훨씬 나이가 많고 남성이라면 20회 정도에 가시적인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탈모 치료의 새로운 접근, 어븀야그 레이저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탈모인구 천만시대, 탈모는 더이상 중년 남성들의 전유물이 아니며, 젊은 층은 물론 환경, 스트레스 등 다양한 원인으로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환자가 늘고 있다. 이에 따라 탈모와 관련된 예방 제품이나 치료약이...

www.aestheticnews.co.kr


[도움말]

천안 오라클피부과 김종구 원장

청소년부터 중장년층... 비키니라인 제모 환자 연령대 점점 다양해져
남기는 음모의 양은 적고 폭은 좁아진 것이 최근 비키니라인 제모 트렌드
털의 굵기와 밀도, 선탠 여부 등 세심하게 고려해야 하므로 충분한 시술 경험있는 의사에게 시술 받아야


봄이 왔나 싶더니, 바로 뒤에 따라오는 여름의 손짓에 날이 점점 더워지고 있다. 올 여름 휴가와 해변 그리고 비키니를 위해 몸매 만들기 만큼 준비해야 할 것이 있으니 바로 비키니라인 제모인다. 깨끗한 음부(陰部)를 원하는 분들을 위해 비키니라인 제모의 최근 트렌드는 어떠하며, 시술은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무엇을 고려해야 하는지 자세하게 알아보았다.

비키니라인 제모 시술을 받는 이유가 다양해지면서, 비키니라인 제모는 더 이상 계절이나 특정 시기에 영향을 받지 않게 되었고, 평소 꾸준하게 관리하는 것이 추세가 되었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음모(陰毛)를 깔끔하게 관리하는 대표적인 방법으로는 면도, 왁싱, 레이저 제모가 있다. 이들 중 레이저 제모는 ‘효과 지속 기간’ 면에서 가장 큰 장점을 가지고 있다. 면도나 왁싱은 털이 없는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반복적인 시술이 필요한데, 레이저 제모는 일정 횟수의 시술로 영구적인 효과를 볼 수 있고, 효과를 본 이후에는 더 이상 시술을 받지 않아도 된다는 편리함이 있다. 다만 가정용 레이저 제모기는 병원 레이저 제모 장비에 비해 출력이 낮고, 음부와 같이 어두운 피부에 하기에는 적절한 냉각 기능이 없어 시술에 불편함이 있고, 원하는 만큼의 효과를 보기 어려울 수 있다. 이에 해마다 제모 병원을 찾는 여성들이 많아지고 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올 여름, '비키니라인 제모' 최신 트렌드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봄이 왔나 싶더니, 바로 뒤에 따라오는 여름의 손짓에 날이 점점 더워지고 있다. 올 여름 휴가와 해변 그리고 비키니를 위해 몸매 만들기 만큼 준비해야 할 것이 있으니 바로 비키니라인 제모인다. 깨끗한 음부(...

www.aestheticnews.co.kr

[도움말] 

고우석JMO피부과 반주희 원장

모발이식, 짧은 시간 안에 즉각적으로 머리숱이 풍성해보이는 효과 줄 수 있어

의사의 숙련도와 환자의 지속적인 관리가 생착률 좌우, 수술 후 꾸준한 관리 필요


우리나라 인구 5명 중 1명은 탈모로 고생하고 있다고 한다. 중장년층 남성은 물론 대기오염, 미세먼지, 스트레스 등으로 남녀노소 불문의 탈모 환자가 증가하고 있어 탈모 치료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은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탈모에 좋다는 다양한 케어 제품이 출시되고 있으며 관리법이나 치료법도 연일 새로 등장하고 있다.


탈모의 진행 단계에 따라 어느 정도 수준 이상이 됐을 때 모발이식을 권할 수 있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현재 시행되고 있는 탈모 치료 방법으로 먹는 약과 바르는 약, 주사요법, 레이저, 모발이식 등이 있으며, 이 중 가장 확실한 치료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가 ‘모발이식’이다. 모발이식은 탈모 증상이 있는 부위에 모낭을 옮겨 심어 다시 모발이 자라도록 유도하는 방식으로, 눈에 띄는 변화가 가장 큰 방법이다. 탈모를 유발하는 호르몬인 DHT(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 Dihydrotestosterone)의 영향을 받지 않는 후두부의 모낭을 채취해 탈모 부위에 옮겨 심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모발이식 외에 일반적인 탈모 치료는 짧게는 3개월에서 길게는 6개월 이상의 시간이 소요된다. 차분한 마음가짐으로 꾸준하게 해야 성공할 수 있는 탈모 치료지만 긴 시간동안 꾸준하게 치료를 받기란 사실상 쉽지 않다. 특히 빠른 시간 안에 효과를 보고자 한다면 일반 탈모 치료로는 한계가 있다. 이러한 경우에 모발이식이 빛을 발한다. 상대적으로 짧은 시간 안에 풍성해 보이는 머리숱을 구현해 내 즉각적인 인상 변화 효과를 줄 수 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도움말]

엔비의원 기문상 원장


자외선이 줄어드는 가을, 겨울이 레이저 제모 최적기

성별 불문 브라질리언 및 항문 부위 제모 비율 증가

경험과 노하우가 많은 의사가 직접 시술하는 병원 선택해야


날씨가 쌀쌀해져 두껍고 긴 옷을 입게 되면서 털 관리에 관한 관심이 사라지고, 제모는 내년으로 미루게 된다. 하지만 레이저 제모를 효과적으로 받기 위해서라면 지금, 가을과 겨울에 시작하는 것이 좋다.


그 이유는 레이저 제모의 원리에 있다. 털이 있는 피부에 레이저를 조사하면 레이저 빛이 멜라닌 색소에 흡수돼 열에너지로 전환되고, 그 열이 검은 털을 파괴하게 된다. 다시 말하자면 모낭이 검은색이므로 검은색에만 효과적으로 흡수되는 레이저를 피부에 조사해 털을 선택적으로 파괴한다는 것이다. 결국 레이저 제모는 피부가 희고 털은 검을수록 효과가 좋다는 뜻이다.


레이저 제모는 평균 4~6주 간격으로 6회 정도의 시술을 받는데, 쉬는동안 자외선에 노출될 확률이 높은 만큼 그 다음 시술에 영향을 주기도 한다. 때문에 겨드랑이 같이 자외선에 노출되지 않는 부위를 제외하고는 자외선이 줄어드는 가을과 겨울에 레이저 제모를 시작하는 것이 안전하고 효과적이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레이저 제모의 효과는 '자외선'과 관계가 깊다고 할 수 있다. 자외선이 강한 봄과 여름에는 피부를 일부러 태닝하지 않더라도 피부가 타게 되는데, 그렇게 검어진 피부는 털로 가야할 에너지 일부를 차단해 제모 효과가 떨어지게 된다. 게다가 피부 표면에 에너지가 흡수되면서 딱지나 착색 등 부작용 가능성도 증가한다. 또한, 시술 후 관리에도 불편을 겪을 수 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도움말]

고우석JMO피부과 고우석 원장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탈모 인구, 탈모에 대한 상식은 부족


탈모 인구 1,000만 시대라고 할 정도로 탈모는 현대인에게 흔한 질병 중 하나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국내 탈모 인구는 2017년을 기점으로 1,000만 명을 넘어섰다. 우리나라 인구 중 1/5은 탈모 환자라는 뜻이다. 탈모로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은 환자 수만 봐도 2015년 20만 8,534명, 2016년 21만 2,916명, 2017년 21만 5,025명으로 지속적인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처럼 탈모 인구는 점점 늘어나고 있지만 탈모에 관한 허무맹랑한 각종 오해만 같이 늘어날 뿐, 정작 탈모에 대해 제대로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항간에 떠도는 근거 없는 민간요법만 시도하고 빠지는 머리카락을 보며 한숨만 쉬고 있을 사람들을 위해 탈모에 대한 오해와 진실을 파헤쳐 보았다.


대머리의 원인이 남성호르몬인 것은 맞지만 정확히 말하면 탈모 유전자를 가진 사람의 모낭에 남성호르몬 테스토스테론의 대사물질인 DHT가 작용하여 생기는 것이다. 이 물질의 많고 적음은 정력과는 관계가 없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대머리 남성은 정력이 세다?

대머리 남성이 정력이 세다는 속설은 대머리의 주요 원인이 남성호르몬이라는 사실에 기인한다. 대머리는 남성호르몬 때문에 발생하는 것이고, 따라서 대머리 남성은 남성호르몬이 많아 정력이 세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대머리의 원인이 남성호르몬인 것은 맞지만 정확히 말하면 대머리 즉, 남성형 탈모는 모낭에 남성호르몬 테스토스테론의 대사물질인 DHT(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 Dihydrotestosterone)가 작용하여 생기는 것이다. 탈모 환자가 아닌 모든 남성, 여성에게도 DHT는 존재하지만 DHT가 탈모를 일으키느냐 마느냐의 차이는 유전에 영향을 받는다. 탈모 유전자를 가진 사람의 모낭은 DHT에 아주 민감하게 반응하며, 모낭이 점점 약해지고 모발이 가늘어져 사라지게 된다. 이 물질의 많고 적음은 정력과는 관계가 없다. 또, 남성호르몬이 많다고 해서 꼭 정력이 센 것도 아니다. 정력은 신체적인 건강 상태와 더 밀접한 관계가 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도움말]

황성주털털한피부과 황성주 원장

여성 탈모 환자, 전체 탈모 환자의 45%로 높은 수치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하는 여성 탈모, 원인별 알맞은 대처와 치료가 중요


"대머리에겐 헤어나올 수 없는 매력이 있다." 별 생각 없이 들으면 칭찬인 듯 싶으나, 이는 탈모를 가진 환자들에겐 금기어로 통한다. '헤어나다'의 '헤어'를 영어 '헤어(hair)'로 사용해 머리가 나오지 않는다는 뜻으로 탈모 증상을 비하하려는 의도가 다분하기 때문이다. 이렇듯 탈모는 단순히 머리가 허전해 보인다는 걸 넘어 조롱의 대상이 되거나 자신감이 결여, 노안, 외모 콤플렉스의 주범이 될 수 있다. 특히 탈모는 과거 남성들만의 고민이라고 여겨졌지만, 최근엔 남성들뿐만 아니라 여성들에게도 피할 수 없는 질환이 되어 고민을 거듭하는 여성이 많아졌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에 따르면 2015년 20만 8,534명이었던 환자 수는 2016년 21만 2,916명, 2017년 21만 5,025명으로 지속적인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그 중 여성 환자의 비중은 2015년 9만 3,907명, 2016년 9만 4,992명, 2017년 9만 5,170명으로 절반에 가까운 44~45%의 수치를 나타낼 정도다.


여성 탈모는 유전적인 요소뿐만 아니라 임신과 출산, 폐경 등 체내 호르몬 균형이 깨지거나 과도한 스트레스, 다이어트와 같은 영양 결핍 등으로도 많이 발생한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여성 탈모는 남성 탈모와 달리 유전적인 요소뿐만 아니라 임신과 출산, 폐경 등 체내 호르몬 균형이 깨지거나 과도한 스트레스, 다이어트와 같은 영양 결핍 등으로도 많이 발생하는데, 다양한 원인만큼 그 유형 또한 다양하다. 여성에게서 나타나는 탈모로는 대표적으로 여성형 탈모(여성형 대머리), 휴지기 탈모, 원형탈모 등이 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도움말]

황성주털털한피부과 황성주 원장


있어도 고민, 없어도 고민인 음모 

무모증은 축복인가, 재앙인가?


털이 많은 여자는 미인이라고 누가 그러던가, 요즘에는 보이는 털은 물론, 솜털, 손가락과 발가락 등 그나마 남아있는 털마저도 없애려고 난리다. 이를 증명하듯 다양한 제모 용품과 시술법이 쏟아져 나왔지만, 바쁘거나 아플 것 같아서, 또는 가격부담 때문에 면도기만으로 털을 밀어내는 일이 많다. '보이는 부분만 매끈하면 되겠지'하는 마음으로 치마 아래까지만 면도하고 다니다 비키니라도 입을 일이 생기면 당혹스럽기 그지없다. 특히 비키니가 필수인 여름철, 워터파크에서 놀이기구를 타다 음모(陰毛)가 삐져나오기라도 하면 어쩌나 싶어 차라리 아예 털이 안 났으면 하고 바랄 것이다. 


최근 젊은이들 사이에선 음모를 제모해야 청결하다는 인식이 높아지고 있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서양에선 오래전부터 음모를 깔끔하게 없애는 것이 사회적 규범으로 자리 잡았을 정도이며, 음모를 제모하는 것은 파트너에게 예의이자 위생적인 행위로 여겨진다고 한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도움말]

고우석JMO피부과 고우석 원장


유전, 스트레스에 미세먼지까지? 탈모의 치명적인 원인으로 떠오른 미세먼지


날씨는 따뜻해졌지만 미세먼지로 인해 좀처럼 맑은 하늘을 보기 힘들다. 면역력을 저하시켜 감기, 천식, 기관지염 등의 호흡기 질환을 유발하는 미세먼지는 온갖 피부질환까지 불러일으킨다. 특히 두피 모공은 피부 모공보다 크기 때문에 오염물질이 더 잘 쌓이는 구조를 갖고 있다. 탈모를 예방하기 위한 각별한 두피 관리가 요구되는 이유이다.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전략적으로 샴푸를 해주어 꼼꼼하게 제거하는 것이 중요하다.(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전략적으로 샴푸를 해주어 꼼꼼하게 제거하는 것이 중요하다. 먼저 샴푸를 하기 전에 끝이 뾰족하지 않은 브러시로 모발을 가볍게 빗질해서 엉킨 머리를 풀어주고 모발에 붙어있는 노폐물을 제거해준다. 다만... [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도움말]

털털한피부과 황성주 원장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