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이상을 초래하지 않지만 잘못 건드릴 경우 증상 악화돼
발견 초기에 바로 치료하는 것이 중요


나이가 들면 눈가나 뺨, 목 주위에 좁쌀만한 작은 돌기들이 돋아나기도 한다. 이들은 ‘한관종’, ‘비립종’, ‘쥐젖’으로, 대부분 뾰루지나 여드름 따위로 생각해 혼자 짜내며 제거하려 하지만, 자칫 잘못 건드리면 큰 문제를 일으키기 쉬우므로 제대로 된 관리가 필요하다.

‘한관종’, ‘비립종’, ‘쥐젖’은 손으로 짜내려 하면 큰 문제를 일으키기 쉬우므로 제대로 된 관리가 필요하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한관종은 땀샘관이 비정상적으로 증식해 생기는 양성 땀샘 종양으로, 흔히 30~40대 여성에게 발생하기 시작하며 나이가 들수록 그 개수가 늘어난다. 주로 눈 아래 부위에 생기지만 뺨, 이마, 겨드랑이, 배 등에도 발생할 수 있으며, 드물게는 사타구니나 생식기 주변에도 나타난다.

처음에는 인식하지 못할 정도로 작은, 피부색이나 홍갈색의 구진으로 시작하고, 시간이 지나며 점점 커지다 주변 다른 한관종이랑 합쳐지며 주위로 번지기도 한다. 한관종은 조직적으로 피부 깊은 곳에 위치하고, 주변이 섬유화되어 있기 때문에 치료의 난이도가 높고, 유전의 영향이 있어 치료하더라도 재발하는 경우가 많다.

비립종은 피지 배출이 잘 안 되어 모공에 피지가 쌓여서 생기는 각질 낭종으로, 노란색의 작은 쌀알과 같은 주머니 안에 각질이 차 있는 형태를 보인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눈 밑에 ‘오돌토돌’ 한관종, 비립종, 쥐젖... 민간요법 않고 바로 치료해야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나이가 들면 눈가나 뺨, 목 주위에 좁쌀만한 작은 돌기들이 돋아나기도 한다. 이들은 ‘한관종’, ‘비립종’, ‘쥐젖’으로, 대부분 뾰루지나 여드름 따위로 생각해 혼자 짜내며 제거하려 하지만, 자칫 잘못 건...

www.aestheticnews.co.kr

 

다른 레이저 및 시술과 병행하여 많이 사용
윤성재 원장 “Joule BBL, 우수한 쿨링 기능과 다양한 필터가 장점”

 

미용의료 병원에는 다양한 시술이 있다. 비슷한 효과를 내는 것 같더라도 사용되는 장비나 제품, 시술 방법 등에 따라 하나둘 나뉘기 때문이다. 시술도 아는 만큼 보이는 법, 대표적인 미용의료 시술 중 하나지만 알듯 말듯 헷갈리는 시술들에 대해 제대로 알아보고자 한다. 앞서 다루었던 레이저토닝에 이어, 이번에는 레이저토닝 만큼 많이 알려진 ‘IPL’에 대해 다루어 보고자 한다. 첫 번째 인터뷰이로 Sciton社의 IPL 장비인 ‘Joule BBL’을 사용하고 있는 리더스피부과 압구정점 윤성재 원장을 만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리더스피부과 압구정점 윤성재 원장에 따르면 IPL은 시술 이후 딱지가 떨어지면 색소침착 등의 부작용 없이 바로 안색이 환해지고 잡티가 완화되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  

IPL이란 Intense Pulsed Light의 약자로 강한 파장의 빛을 주기적으로 방출시켜 여러 가지 시술 효과를 내는 장비이다. IPL의 역사는 1990년대 루메니스社의 포토덤(Photoderm)이라고 하는 장비에서 시작됐는데, 미국 캘리포니아의 피부과 의사 비터(Bitter) 박사가 복합적인 파장의 빛을 방출한다는 점을 이용해 광회춘술(Photorejuvenation)이라는 새로운 개념의 치료법을 고안해 잡티가 줄어드는 파라미터를 발표하였다. 그 이후 루메니스에서 바스큘라이트(Vasculight), 퀀텀(Quantum) 등 개량된 장비를 개발했고, IPL의 치료 효과가 좋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많은 회사들이 IPL을 만들기 시작했다.

IPL을 레이저라고 알고 있는 경우도 있지만, IPL과 레이저는 엄연히 다르다. 레이저는 저마다 고유의 파장, 다시 말해 단일 파장을 갖고 있어 한 가지 특정 질환 치료에 효과적이다. 하지만 IPL은 태양광 같이 복합적인 파장의 빛이 나오는 장비로 한 번에 여러 효과를 볼 수 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미용의료 시술 바로 알기 ② IPL] 복합 파장의 빛으로 한 번에 여러 효과를 볼 수 있어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미용의료 병원에는 다양한 시술이 있다. 비슷한 효과를 내는 것 같더라도 사용되는 장비나 제품, 시술 방법 등에 따라 하나둘 나뉘기 때문이다. 시술도 아는 만큼 보이는 법, 대표적인 미용의료 시술 중 하나지만...

www.aestheticnews.co.kr

 

방치하면 염증성 여드름으로 이어지니 제거하는 것이 좋아
메이크업, 과도한 세안, 세안 도구 등으로 유발할 수 있어
잘못 건드리면 흉터 생길 수 있으니 주의해야


매끈한 피부를 위해선 모공을 깨끗하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깨끗한 모공은 제대로 된 피지관리에서 비롯되는데, 이를 소홀히 했다간 피부에 오돌토돌한 ‘블랙헤드’와 ‘화이트헤드’가 생길 수 있다. 화장을 해도 잘 가려지지 않고 코팩 등으로도 쉽게 없어지지 않아 골칫거리인 블랙헤드와 화이트헤드의 관리법을 알아 보자.

‘블랙헤드’와 ‘화이트헤드’는 주로 코와 이마에 집중적으로 생기는데, 흔히 T존이라 하는 코와 이마 부근에 피지선이 많이 발달되어 있기 때문이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정상 상태에서 피지는 모공을 통해 피부 밖으로 배출되지만, 피지 분비가 갑작스레 많아지면 서로 뭉쳐지며 모공을 막게 된다. 여러 대의 차가 동시에 좁은 도로를 지나려고 할 때 교통 정체가 오는 것처럼, 많은 양의 피지가 한 번에 좁은 모공을 빠져나가려 할 때면 통과하지 못하고 있다가 모공 속에 고여 딱딱해진 피지가 생기는데, 이것이 여드름의 기본 병변인 면포(comedone)다. 우리가 흔히 말하는 블랙헤드와 화이트헤드가 바로 이 면포의 일종이다. 

블랙헤드는 모공 속에서 빠져나오던 뭉친 피지가 공기와 만나 산화해 검게 변한 것이고, 화이트헤드는 모공 입구가 막혀 피지가 모공을 빠져나오지 못한 채, 모공 속에 가득 차며 피부 표면으로 돌출된 것을 말한다. 각각 개방성 면포, 비개방성 면포라고 부르기도 한다. 주로 코와 이마에 집중적으로 생긴 걸 볼 수 있을텐데, 그 이유는 흔히 T존이라 하는 코와 이마 부근에 피지선이 많이 발달되어 있기 때문이다. 

블랙헤드와 화이트헤드는 단순한 미용적 문제에 그치지 않는다. 앞서 설명한 것처럼 이들은 여드름의 기본 병변, 방치하면 더 큰 여드름으로 발전할 수 있다. 피지가 뭉쳐있는 상태는 균이 좋아하는 환경인데, 제때 잘 치료하지 않으면 균에 감염되어 염증이 생기게 된다. 염증이 생겼다는 것은 염증성 여드름으로 발전했다는 것을 말하며, 이것이 곪아 주변 피부가 약해져 터지기 시작하면 화농성 여드름이 된다.

블랙헤드와 화이트헤드를 제거하기 위한 홈케어는 많이 이루어지지만, 자칫 잘못하기 쉽다. 제대로 된 관리법을 따르지 않으면 오히려 증상이 악화할 수 있다. 블랙헤드와 화이트헤드 제거에 좋다고 알려져 있지만, 실제로는 주의해야 할 관리법이 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블랙헤드와 화이트헤드, 잘못 관리하면 모공이 넓어지거나 흉터 생길 수 있어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매끈한 피부를 위해선 모공을 깨끗하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깨끗한 모공은 제대로 된 피지관리에서 비롯되는데, 이를 소홀히 했다간 피부에 오돌토돌한 ‘블랙헤드’와 ‘화이트헤드’가 생길 수 있다. 화장...

www.aestheticnews.co.kr

 

약산성 피부상태 유지해야 피부 보호 기능 활성화될 수 있어
세안제, 화장품 등으로 pH 균형 깨져... 리트머스 종이 활용 도움 돼


평소 피부의 유수분 밸런스를 신경 쓰는 경우는 많지만, ‘pH 밸런스’는 간과하곤 한다. 피부가 갑자기 예민해지거나 건조해지는 것, 여드름이나 뾰루지가 나는 것이 모두 pH 밸런스가 무너졌기 때문이라는데, 대체 pH 밸런스란 무엇일까?

사람의 피부는 pH4.5~5.5 사이의 약산성 상태일 때가 가장 이상적이다.

피부는 우리 몸을 외부로부터 보호하는 첫 번째 방어막으로, 여기서 ‘pH’가 피부 보호장벽의 핵심으로 작용한다. pH란, 산성 혹은 알칼리성의 정도를 0부터 14까지의 숫자로 나타낸 수소이온 농도지수로, 중성인 pH7을 기준으로 숫자가 낮으면 산성, 높으면 알칼리성이라고 한다.

사람의 피부는 pH4.5~5.5 사이의 약산성 상태일 때가 가장 이상적이다. 약산성의 피부가 이상적인 이유는 피부의 피지선과 땀샘에서 나오는 각종 ‘산성 분비물’이 보호막 역할을 하기 때문인데, 우리 몸에 해를 끼치는 외부 유해균을 막아주고 피부에 자극이 되는 알칼리성 물질(독한 계면활성제 등)을 중화시킨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여드름, 아토피의 원인? 무너진 피부 'pH' 밸런스, 자신에게 맞는 화장품 선택이 중요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평소 피부의 유수분 밸런스를 신경 쓰는 경우는 많지만, ‘pH 밸런스’는 간과하곤 한다. 피부가 갑자기 예민해지거나 건조해지는 것, 여드름이나 뾰루지가 나는 것이 모두 pH 밸런스가 무너졌기 때문이라는데, ...

www.aestheticnews.co.kr

 

원인 외부인자 차단이 중요, 원인 제거만으로 호전될 수 있어


세제를 만진 후 따갑거나, 금속 액세서리를 착용한 부위가 가렵고 붉어졌던 경험, 한 번쯤은 있을 것이다. 건강한 사람이더라도 자신과 맞지 않은 외부 물질에 접촉하면 이상 반응을 보이기도 하는데, 이를 ‘접촉피부염’이라고 한다. 접촉피부염은 말 그대로 외부인자와의 접촉에 의해 생기는 모든 피부염을 말한다. 연세모던피부과 홍경태 원장에 따르면 접촉피부염은 아토피피부염, 지루피부염과 함께 외래 환자가 가장 많은, 흔한 피부질환 중 하나다.

세제를 만진 후 따갑거나, 금속 액세서리를 착용한 부위가 가렵고 붉어졌던 경험, 한 번쯤은 있을 것이다. 이를 ‘접촉피부염’이라고 한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접촉피부염은 원인물질과 반응 패턴에 따라 크게 ‘자극(원발성) 접촉피부염’과 ‘알레르기 접촉피부염’으로 나눌 수 있다. 전자는 외부인자 자극 자체에 인해 나타나며 거의 모든 사람에게 피부염을 일으킬 수 있고, 후자는 접촉된 모두가 아닌, 외부인자에 대한 알레르기 반응이 있는 사람에게만 나타난다. 둘의 증상은 비슷한데, 홍반, 부종 등을 동반한 습진 형태의 병변을 보이며 수포나 진물, 가려움증을 동반하기도 한다. 오랫동안 병변이 지속되다 색소침착까지 될 수 있다.

자극 접촉피부염은 ‘피부 보호 장벽’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 외부인자의 자극으로 피부 보호 장벽이 깨지면 피부를 보호할 수 없게 되는데, 이후에 다시 자극을 받으면 자극 접촉피부염이 생기는 것이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옻독? 쇠독? 접촉피부염, 원인 물질 제거가 핵심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세제를 만진 후 따갑거나, 금속 액세서리를 착용한 부위가 가렵고 붉어졌던 경험, 한 번쯤은 있을 것이다. 건강한 사람이더라도 자신과 맞지 않은 외부 물질에 접촉하면 이상 반응을 보이기도 하는데, 이를 ‘접...

www.aestheticnews.co.kr

 

습도가 높으면 발생하기 쉬워... 건조한 환경 유지 필요
민간요법 시행하는 경우 많아 '주의'

체부백선은 다양한 크기의 테두리가 뚜렷한 둥근 모양 병변이 퍼져나가는 형태를 보이며, 부스러기가 덮인 반점이나 염증이 동반될 수 있다. (사진 제공 : 이지함피부과 여의도점 이미정 원장) 

피부사상균이라는 곰팡이균에 의해 발생하는 모든 피부 질환을 통칭하는 ‘백선증’.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어디든 생길 수 있는 질환으로, 발생 부위에 따라 두부백선, 체부백선, 얼굴백선, 샅백선(완선), 손발무좀, 손발톱무좀 등으로 나눌 수 있다.

두부백선은 머리에 생긴 백선증으로 주로 개나 고양이 등 애완동물과의 접촉을 통해 감염된다. 두부백선 환자가 사용한 이발기구나 빗, 모자 등을 통해서도 전염될 수 있다. 두부백선이 생기면 두피에 회색 또는 붉은색의 인설(비늘)이 있는 병변이 생기고, 군데 군데 탈모가 발생할 수 있다. 염증이 심한 경우에는 광범위한 탈모로 이어질 수 있고, 고름 주머니가 생기거나, 림프절이 비대해지는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체부백선은 머리와 손, 발, 사타구니를 제외한 몸 피부에 생기는 백선으로, 주로 환자 자신의 손발톱무좀에서 곰팡이균이 전이되며 발생한다. 생활 공간의 습도 조절이 잘 되지 않거나 애완동물을 안아서 발생하기도 한다. 다양한 크기의 테두리가 뚜렷한 둥근 모양 병변이 퍼져나가는 형태를 보이며, 부스러기가 덮인 반점이나 염증이 동반될 수 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머리부터 발끝까지 곰팡이 주의, '백선증'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피부사상균이라는 곰팡이균에 의해 발생하는 모든 피부 질환을 통칭하는 ‘백선증’.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어디든 생길 수 있는 질환으로, 발생 부위에 따라 두부백선, 체부백선, 얼굴백선, 샅백선(완선), 손발무...

www.aestheticnews.co.kr

 

애프터 케어 소홀하면 장기적인 피부 손상 및 방어력 약화로 이어질 수 있어
진정 및 재생관리 이후 토닝 등의 색소 치료 권장
휴가 후에도 보습 및 자외선 차단에 신경 써야


여름 휴가 시즌이 끝나고 일상으로 돌아오는 이 무렵이면 한 번쯤은 찾아오는 바캉스 후유증. 휴가 후 오히려 심신이 무기력해지고 피로해진다는 말인데, 이는 피부도 마찬가지다. 좋은 컨디션으로 일상에 돌아오려면 여름 자외선에 시달린 피부를 되살려 줄 '애프터 케어'도 중요하다. 피부에도 휴가를 선사할, 휴가/바캉스 애프터 시술들을 소개한다.

휴가 중에 손상 받은 피부는 제대로 관리 해주지 않는다면 계속적인 악화로 이어질 수 있기에 지금 잘 관리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여름 휴가 때 받은 피부 자극과 손상이 가을까지 영향을 미치냐 물어본다면 그 답은 'yes'다. 여름처럼 강한 자외선은 아니지만 어느 정도의 자외선에 계속 노출되기에, 이미 한 번 손상된 피부에 또 자외선으로 자극을 주는 셈이다.

손상 받은 피부의 진피까지 잘 재생되려면 적어도 3개월에서 6개월은 필요하다. 만약 손상 받은 피부를 제대로 관리 해주지 않는다면 계속적인 악화로 이어질 수 있기에 휴가 후 잘 관리해 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이젠 피부가 휴가 갈 차례! 여름 바캉스 후 피부 관리 시술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여름 휴가 시즌이 끝나고 일상으로 돌아오는 이 무렵이면 한 번쯤은 찾아오는 바캉스 후유증. 휴가 후 오히려 심신이 무기력해지고 피로해진다는 말인데, 이는 피부도 마찬가지다. 좋은 컨디션으로 일상에 돌아오...

www.aestheticnews.co.kr

 

레이저 빔이 일정하게 조사되는 '탑햇' 방식이 레이저토닝에 적합
최수영 원장 "헬리오스Ⅲ, 레이저 빔 퀄리티 뛰어나고 안정적"

 

미용의료 병원에는 다양한 시술이 있다. 비슷한 효과를 내는 것 같더라도 사용되는 장비나 제품, 시술 방법 등에 따라 하나 둘 나뉘기 때문이다. 시술도 아는만큼 보이는 법, 대표적인 미용의료 시술 중 하나지만 알듯 말듯 헷갈리는 시술들에 대해 제대로 알아보고자 한다. '레이저토닝'이 어떻게 현재 피부과 시술의 대표격이 되었는지 알아보며 레이저토닝 시리즈를 마무리한다.

부산 벧엘피부과 최수영 원장은 "레이저 종류보다 빔의 퀄리티가 중요하다고 본다"며 레이저 빔의 중앙부와 주변부가 동일한 에너지가 조사되는 탑햇 방식이 현재 레이저토닝에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지금이야 많이 대중화되었지만, 레이저토닝의 역사는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 부산 벧엘피부과 최수영 원장에 따르면 2008년, 기미 치료에 레이저토닝이 처음 사용되었다는 환자 증례가 발표됨으로서 토닝의 역사가 시작되었다.

사실 레이저토닝 장비인 큐스위치 엔디야그(Q-Swiched Nd:YAG) 레이저의 초창기 모델은, 현재 레이저토닝에서 강조되는 부분을 완전히 충족시키지는 못했다. 앞선 기사에서 레이저토닝에 큐스위치 엔디야그 레이저가 가장 유효한 이유로 파장의 특성을 들었는데, '레이저 빔의 퀄리티' 또한 중요한 요소 중 하나다. 초창기에 사용된 레이저는 빔이 일정하지 않다는 문제점이 있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미용의료 시술 바로 알기 ① 레이저토닝] 레이저토닝에 중요한 또 한 가지, '레이저 빔 퀄리티' (feat. 헬리오스Ⅲ)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미용의료 병원에는 다양한 시술이 있다. 비슷한 효과를 내는 것 같더라도 사용되는 장비나 제품, 시술 방법 등에 따라 하나 둘 나뉘기 때문이다. 시술도 아는만큼 보이는 법, 대표적인 미용의료 시술 중 하나지만...

www.aestheticnews.co.kr

 

건조, 자외선 등에 노출되기 쉬운 기내 환경... 피부 문제 발생 가능성 높아
델타피부과 임정구 원장 “보습, 피로, 스트레스 등 전반적으로 관리 해야”

‘항공 승무원의 피부’하면 흔히 뭇 여성들이 닮고 싶어 한다는 깨끗하고 건강한 피부가 떠오를 것이다. 하지만 보기와는 다르게, 실제 항공 승무원의 피부는 열악한 기내 환경에 지속적으로 노출돼 매우 예민하고 민감한 상태다. 열악한 근무 환경과 높은 업무 강도에 시달리는 항공 승무원의 피부,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

항공 승무원의 피부는 열악한 기내 환경에 지속적으로 노출돼 매우 예민하고 민감한 상태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항공 승무원이 근무하는 항공기 내부는 피부에는 최악의 환경이라 할 수 있다. 온도에 따라 다르지만 실내에서 쾌적함을 느끼는 습도는 40~70% 정도이다. 하지만 기내 습도는 4~17% 정도로 매우 건조한 상태다. 게다가 창을 통해 들어오는 자외선의 정도도 지상보다 훨씬 강한 수준이다.


피부암, 유방암, 백혈병 등의 발병 우려로 최근 큰 이슈가 되었던 우주방사선에도 취약하다. 우주방사선은 태양계 바깥으로부터 지구로 들어오는 고에너지 방사선으로, 대부분 지표면에 도달하기 전에 반사되어 지상에서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 가능성은 낮지만, 항공기가 순항하는 고도에서는 우주방사선에 직접 노출될 가능성이 높다. 
이와 같은 환경 속 항공 승무원의 피부 상태는 어떠할까?


델타피부과 임정구 원장은...[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극한 피부’ 항공 승무원을 위한 피부 관리 솔루션!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항공 승무원의 피부’하면 흔히 뭇 여성들이 닮고 싶어 한다는 깨끗하고 건강한 피부가 떠오를 것이다. 하지만 보기와는 다르게, 실제 항공 승무원의 피부는 열악한 기내 환경에 지속적으로 노출돼 매우 예민하...

www.aestheticnews.co.kr

 

손발톱 '수분함량' 정도가 손발톱 건강의 핵심
젤 네일의 경우 자칫 피부암 발병 우려 있어 주의해야
외부 자극 최소화, 손톱 휴지기 주기, 철저한 보습관리가 치료 방법

여성들 사이에서 기분전환이나 스트레스 해소용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네일아트, 각종 장식을 올리거나 형광 매니큐어와 같이 다양한 종류의 상품이 등장하며 네일아트도 하나의 패션 아이템으로 자리 잡았다. 샌들을 신을 날씨가 되면 네일아트뿐만 아니라 발톱에도 페디큐어를 하며 자신만의 개성을 뽐내기도 한다. 이와 같이 보기에는 좋은 네일아트와 페디큐어, 과연 손발톱 건강에도 좋을까?

손발톱이 정상적으로 건강할 수 있는지는 손발톱의 '수분함량'이 좌우한다.(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건강한 손발톱이라 하면 네일 플레이트(nail plate, 조판 또는 조체)가 정상적인 두께와 색상을 띄고 있으며, 튼튼한 채로 네일 베드(nail bed, 조상)와 잘 붙어있는 상태를 말한다. 정상적인 손발톱의 두께는 성인 여성을 기준으로 각각 0.5mm와 1.3~1.4mm정도로, 1개월마다 손톱은 3mm, 발톱은 1.5mm가량 자란다. 이런 손발톱을 정상적으로 키워주는 곳이 네일 매트릭스(nail matrix, 조모)로, 이곳이 손상을 받으면 다시 정상화 되기 전까지는 정상적인 손발톱이 자라날 수 없어 영구적인 손발톱 변형이 일어날 수 있다. 

건강한 손발톱은 '수분함량'이 좌우한다. 정상 범주 내의 손발톱 수분함량은...[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과도한 네일아트'가 부르는 손발톱 질환... 조갑연화증, 조갑박리증, 조갑주위염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여성들 사이에서 기분전환이나 스트레스 해소용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네일아트, 각종 장식을 올리거나 형광 매니큐어와 같이 다양한 종류의 상품이 등장하며 네일아트도 하나의 패션 아이템으로 자리 잡았다. 샌...

www.aestheticnews.co.kr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