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다수의 여성이 일생 중 한 번은 질염 겪어
면역, 위생 관리가 질염 예방의 핵심
배은경 원장 "정기적인 산부인과 검진 필요"

 

여성에게는 감기처럼 흔하다고 해 ‘여성의 감기’라고 불리는 ‘질염’. 루이스산부인과 배은경 원장에 따르면 여성의 50~80%는 일생에 한 번 이상은 질염에 걸릴 수 있으며, 산부인과 환자의 40~50%는 질염으로 내원한다고 한다. 질염, 여성에게 감기만큼 흔해 쉽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지만 사실은 마냥 가볍게 생각할 질환은 아니다.

질염은 악취, 따가운 등으로 일상생활에 불편을 초래하며, 장기적으로는 여성의 삶의 질에 악영향을 미친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질염은 말 그대로 질에 염증이 생긴 상태로, 원인에 따라 그 종류는 매우 다양하다. 클라미디아, 유레아플라즈마 등과 같이 성매개성 질환으로 생기는 질염과 폐경기 이후 생기는 위축성 질염, 알러지 반응으로 나타나는 알러지성 질염 등 다양하지만, 크게는 가장 잘 생기는 ‘세균성 질염’, ‘칸디다성 질염’, ‘트리코모나스 질염’으로 나눌 수 있다.

세균성 질염은 질 내부에 서식하는 유익균인 ‘락토바실러스(Lactobacillus)’라는 젖산균이 줄어들면서 ‘가드넬라(Gardnerella vaginalis)’ 등의 유해균이 증식해 나타난다. 락토바실러스는 질 내부를 pH4 정도의 약산성으로 유지하게 해 세균의 침입과 증식을 막는데, 면역력이 떨어지거나 항생제를 장기간 복용했을 때, 샤워 시 질 내부까지 씻을 때나 잦은 성관계를 했을 때 이 락토바실러스가 줄어들게 된다.

그렇게 세균성 질염이 생기면 생선 비린내가 나는 질 분비물을 보거나 따가움, 작열감 등이 있을 수 있고 소변을 볼 때 외음부 통증이 나타날 수 있다.

칸디다성 질염은 ‘칸디다 알비칸스(Candida albicans)’라는 곰팡이균이 문제를 일으키며 나타난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여성의 감기' 질염, 가볍게 생각 말고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여성에게는 감기처럼 흔하다고 해 ‘여성의 감기’라고 불리는 ‘질염’. 루이스산부인과 배은경 원장에 따르면 여성의 50~80%는 일생에 한 번 이상은 질염에 걸릴 수 있으며, 산부인과 환자의 40~50%는 질염으로...

www.aestheticnews.co.kr

 

지난 해 자궁근종 진료 환자, 40만 명으로 증가
전신적 건강 위협할 수 있으니 증상 발생 시 치료해야
정기적인 자궁 초음파 검진으로 자궁질환 증상 악화 예방해야


중년에 비해 20~30대 젊은 여성들은 상대적으로 자궁질환에 대한 경각심이 부족해 정기적인 자궁 검진을 소홀히 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최근, 중년 이상의 여성들에게 주로 발병되던 ‘자궁근종’이 연령을 불문해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자궁근종은 자궁벽 근육에 생기는 섬유종으로, 쉽게 말해 자궁에 생기는 혹이라고 할 수 있다. 여성에게 발생하는 종양 중 가장 흔한 종양으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자궁근종으로 진료받은 여성이 지난 해만 40만 명이 넘었다. 자궁근종 환자 5명 중 3명, 약 60%는 30~40대이며 20대 환자도 매년 늘고 있는 추세라고 한다.

자궁근종의 원인에 대해서는 지금까지도 여러 가설이 등장하고 있는데, 그 중 가장 유력한 것은 여성호르몬으로, 대표적인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에 의해 근종이 발생되거나 그 크기가 증가한다고 알려져 있다. 유전의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보고 되는데, 가족력이 있는 경우 자궁근종에 걸릴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되기도 했다. 엄마, 할머니, 이모 등에게 자궁근종이 발생했다면 자신도 자궁근종이 생길 수 있다는 뜻이다. 이외에도 비만이 있거나 환경호르몬에 과도하게 노출됐을 때도 발생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알려져 있다.

자궁근종은 자궁벽 근육에 생기는 섬유종으로, 쉽게 말해 자궁에 생기는 혹이라고 할 수 있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자궁근종은 발생 부위에 따라 ‘장막 하 근종’, ‘근층 내 근종’,  ‘점막 하 근종’으로 구분할 수 있으며, 각각 증상과 위험 정도 등에 차이가 있다.

자궁근종이 자궁 내막과 인접한 부위에 생기는 점막 하 근종은 생리양 과다와 심한 생리통을 유발할 수 있고 불임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합병증이 많으며 가장 예후가 좋지 않은 근종으로 육종(악성종양)으로의 변성 위험이 크고, 감염, 괴사 등이 되기 쉽다. 근종이 자궁 근육에 위치한 ‘근층 내 근종’은 대부분 자각증상이 없지만, 자궁의 자궁내막의 면적을 늘어나고, 생리양 증가 및 생리통 등을 유발한다. 자궁의 가장 바깥 쪽에 생기는 ‘장막 하 근종’은 근종의 크기가 커짐으로서 복부 압박감을 줄 수 있고, 근종이 직장이나 방광 등을 압박하게 되면 변비, 빈뇨 등의 증상을 부를 수 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중년 뿐 아니라 젊은 여성에서도 발병 증가 '자궁근종', 정기적인 검진이 중요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중년에 비해 20~30대 젊은 여성들은 상대적으로 자궁질환에 대한 경각심이 부족해 정기적인 자궁 검진을 소홀히 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최근, 중년 이상의 여성들에게 주로 발병되던 ‘자궁근종’이 연령을 불...

www.aestheticnews.co.kr

 

늘어진 질을 수축시키는 수술적, 비수술적 방법들

 

성(性)에 대한 인식이 과거와 달라지면서 최근에는 만족스럽고 행복한 성생활을 위해 여성성형을 적극적으로 찾는 여성이 많아졌다.

대표적으로 질성형이 있는데, 여성의 질은 반복되는 성관계와 노화, 출산 등으로 인해 탄력을 잃고 넓어질 수 있다. 이 때문에 부부사이에 갈등을 빚거나 우울감을 겪는 여성들은 이러한 문제를 개선하고자 ‘이쁜이수술’을 찾기도 한다.

정확히는 ‘후질벽성형술’(posterior colporrhaphy)이라고 하는 이쁜이수술은 질축소성형의 일환이다. 늘어진 질의 뒷벽을 잘라내고 꿰매는 수술로, 질 근육을 입구부터 안쪽까지 촘촘하게 좁히는 것이 가능하다.

‘후질벽성형술’이라고 하는 이쁜이수술은 늘어진 질의 뒷벽을 잘라내고 꿰매는 수술로, 질 근육을 입구부터 안쪽까지 촘촘하게 좁히는 것이 가능하다. 

오로지 성(性)적인 문제 개선을 목적으로 하며, 늘어진 질로 인한 요실금, 변실금, 자궁탈출증 등 기능적 문제를 같이 개선하기 위해 늘어진 질 앞벽을 제거한 후 봉합하는 ‘전질벽성형술’(anterior colporrhaphy)을 병행하기도 한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이쁜이성형? 여성의 성(性)만족을 위한 질축소성형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성(性)에 대한 인식이 과거와 달라지면서 최근에는 만족스럽고 행복한 성생활을 위해 여성성형을 적극적으로 찾는 여성이 많아졌다.대표적으로 질성형이 있는데, 여성의 질은 반복되는 성관계와 노화, 출산 등으...

www.aestheticnews.co.kr

 

음핵과 음핵주름의 밸런스를 맞추는 것이 음핵수술 핵심
성감 향상과 위생 개선 등의 효과 볼 수 있어


주로 여성에게서, 성욕은 있으나 성관계시 성(性)적 쾌감이 적거나 전혀 느끼지 못한다면 불감증이라고 진단한다. 불감증이 생기는 원인은 다양하나, 심리적 원인이 없고 파트너에게 성적인 문제 또한 없다면 '음핵'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음핵은 여성의 성기에서 외음부 위쪽과 소음순 사이에 존재하는 작고 긴 모양의 구조물로, 유일하게 성감만을 위해 존재하는 피부조직이다. 

'클리토리스'라는 명칭으로도 불리는 음핵(陰核, clitoris)은 여성의 성기에서 외음부 위쪽과 소음순 사이에 존재하는 작고 긴 모양의 구조물이다. 유일하게 성감만을 위해 존재하는 피부조직으로 약 8,000개 정도의 신경말단이 모여있어 약간의 자극에도 짜릿함을 느낄 수 있다. 남성 성기의 음경에 해당하는 부분이며 이와 비슷하게 평소에는 포피에 덮여 있다가 성적 자극을 받으면 발기하듯이 부풀어 오르는데, 이렇게 돌출된 음핵이 지속적으로 자극 받으면 여성은 오르가즘에 가까운 쾌감을 느낄 수 있다.

음핵 자극으로 인한 성적 쾌감은 크지만, 모든 여성이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은 아니다. 남성 성기에 크기 차이가 있듯이 여성도 음핵 크기에 차이가 있다. 음핵 크기가 큰 경우 대개 감각 신경이 꽤 발달되어 있고, 신경도 많이 뻗어 있어 상대적으로 오르가즘을 잘 느낄 수 있다. 하지만 음핵이 매우 작은 경우, 선천적으로 음핵을 둘러싸고 있는 포피가 두꺼운 경우 등엔 자극을 하기도 어려울 뿐더러 자극을 하더라도 별 느낌을 받지 못할 수 있다.

여성들이 음핵성형을 받는 주된 이유도 이것이다. 와이미즈산부인과 이윤정 원장은 "성적 만족도는 개인차가 있지만, 보통 여성들은 아이를 하나 둘 낳은 후 성감에 대한 호기심이 커지기 시작하면서 성적으로 만족하고 싶어한다. 나이가 조금 있는 경우에는 성적 쾌락이 느껴지지 않아 오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불감증 개선을 위한 여성 성형, 음핵수술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주로 여성에게서, 성욕은 있으나 성관계시 성(性)적 쾌감이 적거나 전혀 느끼지 못한다면 불감증이라고 진단한다. 불감증이 생기는 원인은 다양하나, 심리적 원인이 없고 파트너에게 성적인 문제 또한 없다면 &am...

www.aestheticnews.co.kr

 

처녀막, 성관계가 아니더라도 쉽게 파열될 수 있어 
와이미즈산부인과 이윤정 원장 "처녀막 재생수술 문의 줄어들고 있어"


시대가 흐르면서 성에 대한 인식에 많은 변화가 생겼다. 가장 대표인 것이 혼전성관계다. 성에 대해 보수적이고 폐쇄적인 경향이 있던 과거 우리나라 전통사회에선 '혼전순결'을 덕목으로 여기곤 했다. 특히 여성은 처녀막이 있어야 순결하다는 고정관념이 있었고, 일부는 첫날밤 후 혈흔의 유무로 여성의 처녀성을 확인하기도 했다.

질 입구 하단부에 있는 처녀막은 외부 생식기와 내부 생식기의 경계이다. 보통 타원형의 띠 모양이지만 개인에 따라 반월형, 체형, 중격 등 그 모양도 다르다. 

질 입구 하단부에 있는 처녀막은 외부 생식기와 내부 생식기의 경계이다. 보통 타원형의 띠 모양이지만 개인에 따라 반월형, 체형, 중격 등 그 모양도 다르다. 

처녀막이라는 이름 때문에 처녀막과 처녀성이 관련이 있는 것처럼 비춰지지만, 처녀막은 성관계가 아니더라도 쉽게 파열될 수 있다. 처녀막은 질 입구를 막고 있는 섬유조직으로 보통은 첫 성관계 시 파열돼 출혈이 나타나지만, 과격한 운동이나 자위, 삽입형 생리대로 인해 파열되는 경우도 많아 단순히 파열된 상태만으로 성경험을 추정하기는 어렵다. 게다가 처녀막은 탄력성이 뛰어나 첫 성관계로 파열되지 않고 몇 차례 후에 파열되는 경우도 있다. 와이미즈산부인과 이윤정 원장에 따르면 실제로 여성의 30% 정도는 첫 성관계시 처녀막이 파열되지 않아 출혈이 없다고 한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사라지는 처녀막 재생수술, 처녀막에 큰 의미 두지 않아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시대가 흐르면서 성에 대한 인식에 많은 변화가 생겼다. 가장 대표인 것이 혼전성관계다. 성에 대해 보수적이고 폐쇄적인 경향이 있던 과거 우리나라 전통사회에선 '혼전순결'을 덕목으로 여기곤...

www.aestheticnews.co.kr


[도움말]

와이미즈산부인과 이윤정 원장

피부 노화 일으키는 자외선A는 5~6월, 피부암 유발하는 자외선B는 7~8월에 최고치
자외선A, B 차단지수인 PA와 SPF 고려해 자외선 차단제 선택해야


날씨가 맑고 기온이 오르기 시작해 주말이나 휴일이 되면 나들이를 계획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간과해선 안 되는 것이 있으니 바로 자외선이다. 보통 한여름에만 자외선을 주의하면 괜찮다고 생각하지만, 실제 자외선지수는 5~6월에도 최고치를 보인다.

기상청 조사에 따르면, 자외선은 4월부터 강해지기 시작해 5~6월에 1년 중 최고를 기록한다. 여름철에는 봄철보다 햇빛이 강하지만, 장마 등으로 비가 오는 날이 많아 실제 자외선이 피부에 닿는 양은 봄철이 더 많은 것이다.

자외선으로부터 피부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자외선이 가장 강한 오후 12시부터 1시 사이에는 야외활동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자외선에 노출되는 경우 자외선 차단제와 모자, 긴 소매의 옷, 선글라스 등으로 피부에 자외선이 직접 닿지 않게 하는 것이 좋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자외선은 파장의 길이에 따라 자외선A(UVA), 자외선B(UVB), 자외선C(UVC)로 구분할 수 있다. 이중 파장이 가장 짧은 자외선C(100-280nm)와 다소 짧은 자외선 B(280~315nm)는 오존층에 흡수되지만 자외선B의 일부는 지표면에 도달하고, 파장이 긴 자외선A(315~400nm)는 오존층에 흡수되지 않고 온전히 지표면에 도달한다. 즉, 오존층을 통과해 피부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자외선A와 자외선B를 조심해야 한다.

자외선A는 피부 면역 체계에 작용해 장기적으로 피부 손상을 일으키고 피부 진피층까지 흡수돼 멜라닌을 활성화하여 기미, 주근깨 등 잡티를 생성하고 콜라겐을 파괴해 주름, 탄력 저하를 가져오는 등 피부 노화를 일으킨다. 자외선B는 주로 피부 표피에 영향을 미치는데, 피부를 태워 피부 화상과 홍반을 유발하기도 하고 피부 조직을 뚫고 들어가 피부암을 일으키기도 한다. 자외선A는 5~6월에, 자외선B는 7~8월에 가장 강력하므로 이 시기에도 자외선 차단에 신경 써야 한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피부 노화의 주범 자외선A, 5~6월 가장 주의해야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날씨가 맑고 기온이 오르기 시작해 주말이나 휴일이 되면 나들이를 계획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간과해선 안 되는 것이 있으니 바로 자외선이다. 보통 한여름에만 자외선을 주의하면 괜찮다고 생각하지만, 실제 자...

www.aestheticnews.co.kr


[도움말] 

웰스피부과 최원우 원장

여성의 피임에 대한 인식 확산으로 여성 피임 시술 받는 경우 많아져
한 번 시술로 5년동안 피임 효과 있어
자궁질환, 생리통 및 생리과다에도 효과적...무월경 목적의 시술 사례도 증가


남성의 피임을 하는 경우가 주를 이뤘던 과거와는 달리, 최근에는 여성들 사이에서 피임에 대한 의식이 확산되면서 여성이 적극적으로 피임을 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 루이스산부인과 배은경 원장에 따르면 불과 15년 전과 비교했을 때 피임 시술을 받는 여성 비율은 4~5배 정도 늘었으며, 요즘은 중년층은 물론 젊은 층에서도 적극적이다. 내 몸은 내가 지키자는 인식 아래 여성 피임 시술이 다양해지고 있는데, 그 중 다양한 연령층에서 관심을 받고 있는 시술이 ‘미레나’다.

미레나는 자궁 안에 삽입하는 피임 기구로 레보노르게스트렐(levonorgestrel)이라는 황체호르몬이 자궁내막에 소량씩 방출되어 5년동안 피임 효과를 볼 수 있다. 

미레나는 자궁 안에 삽입하는 피임 기구인 루프의 한 종류이다. T자 모양의 기구 안에 레보노르게스트렐(levonorgestrel)이라는 황체호르몬이 담겨 있는데, 이 호르몬이 자궁내막에 소량씩 방출되어 한 번 삽입하면 5년동안 피임 효과를 볼 수 있고, 피임 성공률은 99% 이상으로 알려져 있다. 황체호르몬이 자궁내막에 방출되면 자궁 경부의 점액이 끈끈해져 자궁 내로 정자가 통과하지 못하고, 자궁내막이 얇아지게 돼 수정란이 착상하기 어려운 환경을 만들어 임신이 되지 않는 원리를 이용한 것이다.

시술은 생리 3~7일째에 이루어지는데, 1~2분 정도 소요되는 만큼 넣고 빼기가 쉽고 자궁 안에 들어가기 때문에 약간의 통증은 있을 수 있지만 심하지 않기 때문에 일상생활에 크게 지장이 없다. 18세 이상의 피임을 원하는 여성은 누구나 시술을 받을 수 있고, 출산을 했다면 최소 6주가 지나고 나서 시술이 가능하다. 주로 30대부터 폐경 전의 연령인 여성들이 자녀 터울을 조절하기 위해서나 더 이상 임신 계획이 없을 경우 시술을 받는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생리와 이별? '미레나'부터 '카일리나'까지...피임법 각광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남성의 피임을 하는 경우가 주를 이뤘던 과거와는 달리, 최근에는 여성들 사이에서 피임에 대한 의식이 확산되면서 여성이 적극적으로 피임을 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 루이스산부인과 배은경 원장에 따르면 ...

www.aestheticnews.co.kr


[도움말] 

루이스산부인과 배은경 원장

벌초, 성묘시 진드기 매개 감염병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위험 높아

'일본뇌염' 매개 모기, 가을철 개체수 증가


9월 중순으로 접어들며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날씨가 이어지는 가운데 본격적인 야외활동이 많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추석 연휴를 한 주 앞두고 진드기나 모기와의 전쟁이 예상되어 주의가 필요해졌다. 여름은 지나갔지만 극성인 모기와 가을철에 활발한 진드기 때문이다.


최근 질병관리본부는 가을철 주의해야 할 감염병으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모기 매개 감염병 등을 지정하고 이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을 일으키는 작은소참진드기는 주로 4월부터 11월, 특히 7월~10월에 밭이나 들, 산의 풀숲, 덤불 등 야외에 서식한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참진드기, 특히 작은소피참진드기를 통해 전파되는 SFTS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전신 감염병으로, 치사율이 높으며 혈액 검사 소견 상 혈소판 감소를 나타내는 질환이다.


작은소참진드기는 주로 봄(4월)부터 늦가을(11월)까지, 특히 7월~10월에 밭이나 들, 산의 풀숲, 덤불 등 야외에 서식하며,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해는 전년 대비 평균 기온이 높아 참진드기 산란 및 유충 발생에 적합한 조건으로 작용해 개체수가 증가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비브리오 패혈증은 치료하더라도 치사율 높아 예방 중요

유행성 결막염은 전염성이 강하니 감염 주의


최근 제19호 태풍 ‘솔릭’에 이어 계속되는 집중호우로 취약해진 위생환경으로 인해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과 유행성 결막염 등 각종 감염병이 우려되고 있다.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은 오염된 물과 식품으로 인해 발생하는 감염병이다. 콜레라, 세균성이질 등 많은 종류의 감염병이 있지만, 특히 올해 우리나라에서만 26명에게 발생해 2명의 사망자를 낳은, 대표적인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인 ‘비브리오 패혈증’은 8~9월에 가장 많은 환자가 발생하므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비브리오 패혈증을 유발하는 비브리오 패혈증균(Vibrio vulnificus, 비브리오 불니피쿠스 균)은 21~25℃의 수온에서 활발한 증식을 보이며, 염분을 좋아해 주로 육지와 가까운 연안의 바닷물, 갯벌, 각종 어패류 등에 서식한다. 그렇게 비브리오 패혈증균으로 오염된 어패류를 날 것으로 혹은 덜 익혀 먹거나 오염된 바닷물이 상처 난 피부에 닿으면 비브리오 패혈증이 발생한다. 


비브리오 패혈증균에 오염된 바닷물이 상처 난 피부에 닿거나 오염된 어패류를 날 것으로 혹은 덜 익혀 먹으면 비브리오 패혈증이 발생한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비브리오 패혈증에 감염되면 1~3일의 잠복기 동안 복통,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지만, 기저질환으로 작은 작용에도 민감한 사람에서는 혈류감염을 일으켜 발열, 오한, 저혈압, 피부괴사 등 패혈성 쇼크의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 건강한 사람은 경미한 증상으로 끝나지만 당뇨병, 폐결핵, 만성신부전 등의 만성 질환자나 간질환 환자, 항암제를 복용 중인 환자, 악성종양, 백혈병, 면역결핍(AIDS) 등을 앓는 환자는 감염 고위험군으로, 빠르게 조치한다 하더라도 치사율이 50%에 이르기 때문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무엇보다 비브리오 패혈증이 위험한 이유는 발병한 지 72시간 이후에 항생제를 투여하면 100%의 사망률을 보일 정도로 치사율이 높기 때문이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여름철엔 열사병이나 식중독 등으로 건강을 해치기 쉬우니 주의가 필요


최고 기온이 40도를 넘는 최악의 폭염이 연일 계속되고 있다. 낮에는 폭염, 밤에는 열대야로 벗어날 틈 없는 더위 때문에 남녀노소 건강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


특히 여름엔 열사병, 열경련 등 온열질환에 걸리기 쉽다. 대표적인 온열질환인 열사병은 고온다습한 환경에서 신체의 열이 빠져나가지 못하다 체온이 비정상적으로 상승하며 발생하는 질환이다. 일사병에 걸리면 두통, 정신착란, 발작, 의식 소실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중추 신경계에 이상이 나타날 수 있다. 심하면 사망까지 이를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요즘 같은 폭염엔 열사병, 열경련 등 온열질환에 걸리기 쉽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