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초, 성묘시 진드기 매개 감염병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위험 높아

'일본뇌염' 매개 모기, 가을철 개체수 증가


9월 중순으로 접어들며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날씨가 이어지는 가운데 본격적인 야외활동이 많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추석 연휴를 한 주 앞두고 진드기나 모기와의 전쟁이 예상되어 주의가 필요해졌다. 여름은 지나갔지만 극성인 모기와 가을철에 활발한 진드기 때문이다.


최근 질병관리본부는 가을철 주의해야 할 감염병으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모기 매개 감염병 등을 지정하고 이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을 일으키는 작은소참진드기는 주로 4월부터 11월, 특히 7월~10월에 밭이나 들, 산의 풀숲, 덤불 등 야외에 서식한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참진드기, 특히 작은소피참진드기를 통해 전파되는 SFTS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전신 감염병으로, 치사율이 높으며 혈액 검사 소견 상 혈소판 감소를 나타내는 질환이다.


작은소참진드기는 주로 봄(4월)부터 늦가을(11월)까지, 특히 7월~10월에 밭이나 들, 산의 풀숲, 덤불 등 야외에 서식하며,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해는 전년 대비 평균 기온이 높아 참진드기 산란 및 유충 발생에 적합한 조건으로 작용해 개체수가 증가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비브리오 패혈증은 치료하더라도 치사율 높아 예방 중요

유행성 결막염은 전염성이 강하니 감염 주의


최근 제19호 태풍 ‘솔릭’에 이어 계속되는 집중호우로 취약해진 위생환경으로 인해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과 유행성 결막염 등 각종 감염병이 우려되고 있다.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은 오염된 물과 식품으로 인해 발생하는 감염병이다. 콜레라, 세균성이질 등 많은 종류의 감염병이 있지만, 특히 올해 우리나라에서만 26명에게 발생해 2명의 사망자를 낳은, 대표적인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인 ‘비브리오 패혈증’은 8~9월에 가장 많은 환자가 발생하므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비브리오 패혈증을 유발하는 비브리오 패혈증균(Vibrio vulnificus, 비브리오 불니피쿠스 균)은 21~25℃의 수온에서 활발한 증식을 보이며, 염분을 좋아해 주로 육지와 가까운 연안의 바닷물, 갯벌, 각종 어패류 등에 서식한다. 그렇게 비브리오 패혈증균으로 오염된 어패류를 날 것으로 혹은 덜 익혀 먹거나 오염된 바닷물이 상처 난 피부에 닿으면 비브리오 패혈증이 발생한다. 


비브리오 패혈증균에 오염된 바닷물이 상처 난 피부에 닿거나 오염된 어패류를 날 것으로 혹은 덜 익혀 먹으면 비브리오 패혈증이 발생한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비브리오 패혈증에 감염되면 1~3일의 잠복기 동안 복통,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지만, 기저질환으로 작은 작용에도 민감한 사람에서는 혈류감염을 일으켜 발열, 오한, 저혈압, 피부괴사 등 패혈성 쇼크의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 건강한 사람은 경미한 증상으로 끝나지만 당뇨병, 폐결핵, 만성신부전 등의 만성 질환자나 간질환 환자, 항암제를 복용 중인 환자, 악성종양, 백혈병, 면역결핍(AIDS) 등을 앓는 환자는 감염 고위험군으로, 빠르게 조치한다 하더라도 치사율이 50%에 이르기 때문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무엇보다 비브리오 패혈증이 위험한 이유는 발병한 지 72시간 이후에 항생제를 투여하면 100%의 사망률을 보일 정도로 치사율이 높기 때문이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여름철엔 열사병이나 식중독 등으로 건강을 해치기 쉬우니 주의가 필요


최고 기온이 40도를 넘는 최악의 폭염이 연일 계속되고 있다. 낮에는 폭염, 밤에는 열대야로 벗어날 틈 없는 더위 때문에 남녀노소 건강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


특히 여름엔 열사병, 열경련 등 온열질환에 걸리기 쉽다. 대표적인 온열질환인 열사병은 고온다습한 환경에서 신체의 열이 빠져나가지 못하다 체온이 비정상적으로 상승하며 발생하는 질환이다. 일사병에 걸리면 두통, 정신착란, 발작, 의식 소실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중추 신경계에 이상이 나타날 수 있다. 심하면 사망까지 이를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요즘 같은 폭염엔 열사병, 열경련 등 온열질환에 걸리기 쉽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열대야 속 한강변 밤샘걷기 - 1만2천여명 참가해 성황리에 종료


지난 7월28일 열린 한강나이트워크24K 코스 출발 지점에 참가자들이 대기 중이다.


밤을 꼬박 새며 한강을 걷는 기분은 어떨까! 지난 7월 28일 저녁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강공원 녹음수 광장에서 개최된 ‘2018 한강나이트워크42K’가 1만 2천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한강나이트워크42K는 ‘2018 한강몽땅여름축제’의 핵심 프로그램으로 밤부터 아침까지 친구, 연인과 함께 한강변을 따라 걸으면서 다채로운 한강의 야경을 즐기는 행사로 지난 2016년 처음 시작되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일교차가 심한 요즘 주위에 감기를 않는 사람들이 많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계절별 ‘감기’ 질환의 진료 인원 현황을 살펴본 결과, 추워질수록 진료 인원이 증가하고 더워질수록 진료 인원이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고 한다. 2016년 기준으로 살펴보면, 겨울철(전년도 12월부터 2월) 진료 인원은 963만명으로 진료 인원이 가장 많았고 뒤를 이어 봄철(3월부터 5월) 873만명이 뒤를 이었다. 여름철(6월부터 8월)은 614만명으로 가장 적은 진료 인원을 나타냈다.

봄철 10명 중 4명은 감기에 걸린다는 통계결과가 나왔다.(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감염내과 박윤수 교수는 겨울철과 봄철에 ‘감기’ 질환자가 많은 이유에 대해 “감기는 보통 가을과 겨울에 성행하고 봄철까지 유행하는 경우가 많다. 또한 봄철에는 환절기의 심한 일교차로 인해 신체적 스트레스를 유발하는데, 이에 따라 감염에 대한 저항력이 약해지기 때문이다”고 설명하였다.


또한, 2016년 기준으로 ‘감기’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진료 인원을 연령대별로 비교해보면, 9세 이하 아동이 355만6155명(17.7%)으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30대가 299만5797명(14.9%), 40대가 283만8495명(14.1%) 순이었다. 건강보험 적용인구 대비 ‘감기’ 진료 인원 수를 분석한 ‘인구 10만명당 진료 인원 수’를 살펴보면, 10명 중 약 4명인 3만9628명이 2016년 한 해 ‘감기’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고, 성별로 구분하여 살펴보면, 남자는 10만명 당 3만5466명이 ‘감기’로 진료를 받았고 여자는 4만3828명이 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