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포제, 항진균제의 대안으로 핀포인트, 루눌라, 오니코 레이저 등장
김종구 원장 "성능, 효과 차이 거의 없어, 환자 선호도에 따라 치료"

 

피부과의 단골 질환 중 하나로 특히 여름철이면 관련 문의가 급증한다는 ‘손발톱무좀’. 몇 년 전까지만 해도 국소 도포제, 항진균제 정도가 손발톱무좀의 일반적인 치료법이었지만, 현재는 다양한 치료법이 등장했다. 

피부과의 단골 질환 중 하나인 '손발톱무좀', 국소 도포제, 경구 약 등의 치료법이 있으며, 최근에는 레이저 등 다양한 치료법이 등장했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무좀균의 세포벽 형성을 막아 서서히 무좀균을 죽게 만든다는 국소 도포제는 두꺼운 손발톱의 깊숙한 부분까지 전달되는 데 한계가 있어 치료기간이 길다는 단점이 있었다. 그래서 항진균제와 병행해 치료하곤 했는데, 항진균제는 간에서 분해되기 때문에 간독성 등의 위험성이 있었고 임신 중이거나 고혈압, 당뇨, 심장질환 등이 있으면 복용이 어려웠다. 게다가 국내에서는 터비나핀(terbinafine), 이트라코나졸(itraconazole), 플루코나졸(fluconazole) 세 가지 항진균제를 사용하고 있는데, 세 가지 모두에 내성을 가진 환자가 점점 많아지며 치료 약에 새로운 대안이 필요했다.

그러던 중 미국 사이노슈어(Cynosure)社의 손발톱무좀 치료 레이저인 ‘핀포인트(PinPointe)’가 국내에 출시되며 레이저가 손발톱무좀 치료의 대안으로 떠올랐다.

핀포인트는 1064nm 파장의 엔디야그(Nd:YAG) 레이저로 무좀균이 65도 이상의 열에 약하다는 원리를 이용했다. 엔디야그 레이저 특성상 주변의 정상 조직을 건드리지 않고 병변에만 선택적으로 작용해 열을 전달하는데, 순간적으로 79도의 열을 발생시켜 무좀균이 있는 두꺼운 각질층과 손발톱 안쪽에 강한 열을 전달해 무좀균을 효과적으로 살균한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핀포인트, 루눌라, 오니코... 손발톱무좀 치료 레이저 삼총사!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피부과의 단골 질환 중 하나로 특히 여름철이면 관련 문의가 급증한다는 ‘손발톱무좀’. 몇 년 전까지만 해도 국소 도포제, 항진균제 정도가 손발톱무좀의 일반적인 치료법이었지만, 현재는 다양한 치료법이 등...

www.aestheticnews.co.kr

 

편하고 효과적인 무좀 치료, 핀포인트 레이저를 추천


개 발에도 땀이 날 것 같은 더운 여름, 운동화보다 시원한 샌들이나 슬리퍼를 찾게 된다. 하지만 발톱무좀이 있는 사람들에겐 발톱이 드러나는 샌들과 슬리퍼는 쉽게 신고 다닐 수 없는 신발이다. 게다가 여름의 높은 기온과 습도는 무좀균이 증식하기 쉬워 무좀 환자들에겐 최악의 환경이다. 때문에 치료를 위해 피부과를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발톱무좀에 걸리면 발톱 색이 갈색 또는 회색으로 진하게 변하며, 노란색이 도는 반점 또는 줄무늬를 띄고, 두꺼워지거나 부스러질 수 있다. 심하면 무좀으로 갈라진 피부에 균이 침투하여 염증이나 2차 감염까지 발생할 수 있고, 모양이 변형되거나 떨어져나갈 수도 있다. 무좀으로 발톱이 두꺼워지면 발톱에 변형이 오거나 살 속으로 파고들어 염증을 유발하는 내향성 발톱의 원인이 되기도 해 운동이나 보행 시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 심지어 신체의 다른 부위에 옮아 사타구니 완선이나 발무좀 등이 발병할 수 있다. 


무좀은 무좀균이 침투하지 못하도록 청결한 환경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본 이미지는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


무좀은 피부사상균과 같은 곰팡이가 손톱이나 발톱 등 피부 어느 부위에나 침투하여 발생하는 질환이다. 공기가 통하지 않는 꽉 끼는 신발, 장갑을 장시간 착용하거나 수영이나 목욕을 한 후 잘 말리지 않았을 때와 같이 습한 환경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발생한다. 또한 무좀 환자와의 직접적인 접촉, 수영장, 사우나의 수건, 신발 등을 통해 감염될 수도 있다. 손톱깎이나 줄을 잘못 사용해 상처를 내는 것, 당뇨병, 팔다리의 순환장애, 유전 등도 발생가능성을 높이는 요인이다. 


국내 무좀 환자 수는 2016년 기준 120여만 명으로 실제 환자는 이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일반적으로 남성의 질환이라 여겨져 온 무좀은 최근엔 20~30대 젊은층에선 여성 환자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치료를 위해 병원을 찾은 사람 중 여성이 남성보다 많은 것으로 조사되기도 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도움말]

바라봄피부과 이상근 원장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