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톱무좀 레이저 치료 시장의 경쟁자이자 동반자, '핀포인트'와 '루눌라'

발톱무좀 여성 환자 증가와 실손보험 적용으로 인기


다사다난했던 2018년이 저물어 가고 있다. 올해 미용의료 시장에도 다양한 이슈와 신제품이 소비자의 관심을 끌었다. 2018년을 '핫'하게 달군,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은 이슈는 무엇이었을까? <메디컬 에스테틱 뉴스>가 선정한 키워드를 통해 한 해를 되돌아보고자 한다.


올해 미용의료 분야에서 관심을 끈 키워드들이 많지만, 특히 피부과 영역에서 단일 질환에서 유독 많이 보인 키워드가 있으니, 바로 발톱무좀 레이저 의료기기인 ‘핀포인트’와 ‘루눌라’이다. 무좀 치료는 피부과의 단골 질환 중 하나이지만, 특히 올해 예년보다 활발한 마케팅 활동이 관찰되었다. 그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국내에서 2013년 이전 만해도 손발톱 무좀 치료방법은 크게 국소치료와 전신치료, 수술 등이 일반적이었다. 국소치료는 매니큐어와 비슷한 형태의 향진균제를 발라 무좀균이 세포막을 만들지 못하게 하는 방식으로, 치료기간이 길고 두껍고 딱딱한 손발톱 깊숙이 전달되는데에 한계도 있었다. 다른 방법으로 향진균제를 먹는 전신치료가 있는데, 먹는 약은 간 손상이나 위장장애 등의 위험성이 있고, 임산부나 고혈압과 당뇨병, 다른 피부질환이나 심장질환이 있으면 복용이 어려웠다. 


발톱무좀 치료 레이저. 좌측부터 사이노슈어(Cynosure)社의 '핀포인트(PinPointe), 어코니아(Erchonia)社의 '루눌라(Lunula)


그러다 2013년 글로벌 미용의료 제조사인 사이노슈어(Cynosure)社의 발톱무좀 치료 레이저인 ‘핀포인트(PinPointe)’가 국내에 출시되었다. 엔디야그 계열의 레이저 의료기기 ‘핀포인트’ 는 65도 이상의 고온에서 무좀균이 사멸되는 원리를 이용한 레이저 치료법으로...[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전국 미용의료병원의 블로그 포스팅 주간 리뷰


'Lee 기자의 미용의료병원 블로그 주간 리뷰'는 <메디컬 에스테틱 뉴스>가 모니터링하는 전국 미용의료병원의 블로그 약 1천 개에서 올라오는 포스팅 내용 중 재미있거나 특이한 내용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한 주간 안녕하셨어요? 메디컬 에스테틱 뉴스 이윤희 기자입니다! 오늘도 성형외과 쪽 블로그 쪽 블로그부터 살펴보겠습니다. 성형외과 블로그엔 피부가 민감해지는 가을인 만큼 가을 피부관리 방법과 결혼 성수기다 보니 웨딩 관련 글이 주를 이뤘습니다. 


라이안성형외과 블로그 캡쳐 화면


서울과 달리 지방에 있는 병원들은 지역사회와 교감은 물론, 지역 내 활동 참여나 사회공헌이 많은 편인데요, 그 사이에서 눈에 띄는 활동을 하는 병원이 있습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전국 미용의료병원의 블로그 포스팅 주간 리뷰


'Lee 기자의 미용의료병원 블로그 주간 리뷰'는 <메디컬 에스테틱 뉴스>가 모니터링하는 전국 미용의료병원의 블로그 약 1천 개에서 올라오는 포스팅 내용 중 재미있거나 특이한 내용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메디컬 에스테틱 뉴스의 이윤희 기자입니다. 한 주간 전국 미용의료병원의 블로그를 모니터링 해서 재미있거나 특이한 내용을 선별해서 독자 여러분들에게 알려드릴 예정입니다. 앞으로 많은 성원 부탁드립니다.


먼저, 성형외과 쪽 블로그를 살펴보겠습니다. 늘 그렇듯 성형외과 블로그 포스팅은 성형외과 인기 키워드 TOP3라고 할 수 있는 눈, 코, 가슴 성형이 주를 이뤘는데요, 그만그만한 내용들을 제외하고 제가 조금 눈여겨본 것이 몇 개 있습니다...[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좌측부터) 페이스라인성형외과 홈페이지 캡쳐 화면, 노블레스성형외과 페이스북 캡쳐 화면

편하고 효과적인 무좀 치료, 핀포인트 레이저를 추천


개 발에도 땀이 날 것 같은 더운 여름, 운동화보다 시원한 샌들이나 슬리퍼를 찾게 된다. 하지만 발톱무좀이 있는 사람들에겐 발톱이 드러나는 샌들과 슬리퍼는 쉽게 신고 다닐 수 없는 신발이다. 게다가 여름의 높은 기온과 습도는 무좀균이 증식하기 쉬워 무좀 환자들에겐 최악의 환경이다. 때문에 치료를 위해 피부과를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발톱무좀에 걸리면 발톱 색이 갈색 또는 회색으로 진하게 변하며, 노란색이 도는 반점 또는 줄무늬를 띄고, 두꺼워지거나 부스러질 수 있다. 심하면 무좀으로 갈라진 피부에 균이 침투하여 염증이나 2차 감염까지 발생할 수 있고, 모양이 변형되거나 떨어져나갈 수도 있다. 무좀으로 발톱이 두꺼워지면 발톱에 변형이 오거나 살 속으로 파고들어 염증을 유발하는 내향성 발톱의 원인이 되기도 해 운동이나 보행 시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 심지어 신체의 다른 부위에 옮아 사타구니 완선이나 발무좀 등이 발병할 수 있다. 


무좀은 무좀균이 침투하지 못하도록 청결한 환경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본 이미지는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


무좀은 피부사상균과 같은 곰팡이가 손톱이나 발톱 등 피부 어느 부위에나 침투하여 발생하는 질환이다. 공기가 통하지 않는 꽉 끼는 신발, 장갑을 장시간 착용하거나 수영이나 목욕을 한 후 잘 말리지 않았을 때와 같이 습한 환경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발생한다. 또한 무좀 환자와의 직접적인 접촉, 수영장, 사우나의 수건, 신발 등을 통해 감염될 수도 있다. 손톱깎이나 줄을 잘못 사용해 상처를 내는 것, 당뇨병, 팔다리의 순환장애, 유전 등도 발생가능성을 높이는 요인이다. 


국내 무좀 환자 수는 2016년 기준 120여만 명으로 실제 환자는 이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일반적으로 남성의 질환이라 여겨져 온 무좀은 최근엔 20~30대 젊은층에선 여성 환자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치료를 위해 병원을 찾은 사람 중 여성이 남성보다 많은 것으로 조사되기도 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도움말]

바라봄피부과 이상근 원장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