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처를 입은 초기 대처에 따라 흉터의 정도가 좌우, 상처 유형에 따라 적절히 대처해야


야외활동이 늘어나는 요즘 활발히 뛰어노는 어린 자녀에게 상처나 흉터가 생기지 않을까 걱정이 되곤 한다. 하지만 아이가 활발히 뛰어놀다 보면 넘어지거나, 부딪히고 긁혀 상처가 생기기 마련이다. 특히 아이들은 상처를 입으면 흉터로 남을 확률이 커 주의가 필요하다.

아이들은 피부가 한창 성장하는 시기라 재생능력이 뛰어나 성인보다는 상처가 빨리 아무는 편이지만 피부 재생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모공, 피지선, 땀샘 등 피부부속기가 덜 성숙해 재생이 효과적으로 이루어지지 않는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람의 피부가 손상을 입으면 상처를 치유하기 위한 반응이 시작되는데, 그 과정에서 흉터가 생기게 된다. 흉터란 사고나 수술 등으로 인해 피부에 입은 상처나 피부 질환을 앓고 난 후의 상처를 회복한 결과로 나타나는 산물 즉, 정상적인 상처 치유과정의 결과다. 일반적으로 상처에 의해 생긴 흉터는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좋아지는데, 피부의 손상 정도가 크면 클수록 치유 시간이 오래 걸리고 그만큼 큰 흉터가 남을 가능성도 많아진다.

아이들은 피부가 한창 성장하는 시기라 재생능력이 뛰어나 성인보다는 상처가 빨리 아무는 편이지만 피부 재생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모공, 피지선, 땀샘 등 피부부속기가 덜 성숙해 재생이 효과적으로 이루어지지 않는다. 또한, 섬유조직이 과도하게 증식하는 경향이 있어 켈로이드, 비후성 흉터 등의 흉터를 남기는 경향이 있는데, 상처가 아무는 동안 적절한 관리를 하지 않아 이와 같은 증상이 생기기도 한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우리 아이 상처, 흉터로 번지지 않으려면?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야외활동이 늘어나는 요즘 활발히 뛰어노는 어린 자녀에게 상처나 흉터가 생기지 않을까 걱정이 되곤 한다. 하지만 아이가 활발히 뛰어놀다 보면 넘어지거나, 부딪히고 긁혀 상처가 생기기 마련이다. 특히 아이들...

www.aestheticnews.co.kr


[도움말] 

마포공덕 에스앤유피부과 정승용 원장

참가자들의 끼와 열정 속에서 예선 진행, 오는 28일 본선대회 예정
미시즈 미인대회 참가자들의 미니 인터뷰


풍부한 경험, 끼와 열정을 지닌 대한민국 주부들의 축제, 미시즈 미인대회인 '2019 미시즈 유니버스 코리아'의 막이 올랐다.

2019 미시즈 유니버스 코리아의 참가자들. 출산한 지 1개월 된 참가자과 스무 살 자녀를 둔 참가자 등 다양한 사연을 가진 여성들이 끼와 열정을 발산하였다. 

지난 1일, 서울 강남구 아세아타워에서 2019 미시즈 유니버스 코리아 선발대회 예선이 진행됐다. 올해로 4회 째를 맞은 미시즈 유니버스 코리아는 여성들이 사회에서 더 많은 역량을 발휘할 수 있게 모든 여성을 응원한다는 취지에서 진행되고 있다.

대회 주최인 노리엔터테인먼트 신주연 대표의 “미시즈 유니버스 코리아는 단순한 미인대회가 아니라, 인생을 즐길 줄 아는 여성들의 축제”라는 개회사를 시작으로, 출산한 지 1개월 된 참가자, 대학생 자녀를 둔 참가자 등의 스토리와 함께 전업주부는 물론 디자이너, 큐레이터, 승무원, 약사 등 다양한 직업을 가진 여성들이 끼와 열정을 발산하였다. 특히 이번 대회에는 91세의 최고령 참가자가 있어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긴장된 모습으로 참가번호 추첨을 기다리는 참가자들. 참가자들은 오는 24일부터 27일까지 합숙을 거쳐, 28일 본선대회를 치룰 예정이다. 

2019 미시즈 유니버스 코리아의 참가자들은 오는 24일부터 27일까지 충남 보령에서 합숙을 거쳐, 28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본선대회를 치룰 예정이다. 3000만원 상당의 상금이 걸린 이 대회 우승자는 12월 중국 심천에서 열리는 미시즈 유니버스에 한국 대표로 참가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예선이 끝난 후 참가자인 김은선(40세, 주부/참가번호 4번), 김주아(36세, 사업/참가번호 2번) 씨를 만나 이번 대회 참가에 대한 생각 등을 인터뷰 해 보았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여자는 지지 않는다, '2019 미시즈유니버스코리아'의 당당한 그녀들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풍부한 경험, 끼와 열정을 지닌 대한민국 주부들의 축제, 미시즈 미인대회인 '2019 미시즈 유니버스 코리아'의 막이 올랐다.지난 1일, 서울 강남구 아세아타워에서 2019 미시즈 유니버스 코리아 ...

www.aestheticnews.co.kr

 

하루만에 변화한다는 콘셉트에 맞춰 쁘띠시술을 주력으로 해
환자에게 편안하고 친근하게 대하는 것이 경쟁력


전국에는 수많은 미용의료병원이 있다. 서울의 강남, 압구정, 청담 등 소위 미용의료의 메카라 불리는 곳에 자리잡은 전국구 병원들도 있지만, 새로운 감각과 열정으로 도전하는 실력있는 젊은 의사들의 '샛별'같은 병원이 있다.

썸의원은 김윤정 원장이 '신데렐라가 마법에 걸리듯이 하루만에 예뻐질 수 없을까', '누군가 마법을 걸어 평소 꿈꿔 온 모습으로 변신할 수 없을까' 고심하던 끝에 탄생한 병원이다. 

젊은 소비층의 유입이 활발한 곳이자 국내 미용의료 트렌드를 알 수 있는 곳, 신사동. 내로라하는 미용의료 병원들이 들어선 이곳에 호기롭게 개원한 젊은 여의사의 병원이 있으니, 바로 오늘 소개할 '썸의원'이다.

썸의원 김윤정 원장은 신사, 청담 근처의 미용의료 병원에서 6년동안 봉직의를 하며 경험을 쌓다가 자신이 원하는 콘셉트의 병원을 이끌어 나가고자 지난 4월, 신사동에 개원을 했다. 6년동안 봉직의 생활을 하며 쌓아 온 주변 시장에 대한 데이터베이스를 바탕으로 요즘 환자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파악해 병원에 녹여냈다.

썸의원은 김윤정 원장이 '신데렐라가 마법에 걸리듯이 하루만에 예뻐질 수 없을까', '누군가 마법을 걸어 줘 평소 꿈꿔 온 모습으로 변신할 수 없을까' 고심하던 끝에 탄생한 병원으로 이에 맞춰 대표 슬로건도 '단 하루의 기적'이라는 문구를 사용하고 있다. 이에 맞춰 주력 시술도 필러, 보톡스, 실리프팅 등 쁘띠시술로 큰 붓기나 멍 없이 일상 생활에 지장을 주지 않고 환자에게 '단 하루만에 변화할 수 있는 마법'을 느끼도록 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하루만의 기적'을 선물하는 반전 매력의 걸크러시, 썸의원 김윤정 원장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전국에는 수많은 미용의료병원이 있다. 서울의 강남, 압구정, 청담 등 소위 미용의료의 메카라 불리는 곳에 자리잡은 전국구 병원들도 있지만, 새로운 감각과 열정으로 도전하는 실력있는 젊은 의사들의 '...

www.aestheticnews.co.kr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