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쾌한 냄새로 심한 스트레스를 받거나 사회생활에 지장을 초래하기도 해
비수술적 방법으로 영구적 효과 볼 수 없어, 수술로 직접 아포크린샘 제거해야


날씨가 추워지면 땀 분비는 줄어들기 마련이지만, 여전히 땀으로 고생하는 경우도 있다. 바로 겨드랑이 땀냄새, 즉 액취증이 있는 경우다. 누구나 겨드랑이에서 땀이 나면 어느 정도 냄새가 나지만, 액취증 환자라면 흔히 ‘암내’라고 하는 불쾌한 냄새가 나 불편을 초래하곤 한다.

액취증은 대개 가족력이 있으며, 흰 옷의 겨드랑이 부분이 누렇게 변색되거나, 귀에서 마른 귀지가 아닌 물기가 많은 귀지가 나오는 것으로 진단할 수 있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우리 몸의 땀샘은 ‘에크린샘’과 ‘아포크린샘’ 두 가지 종류로 나뉜다. 우리가 흔히 말하는 땀샘은 에크린샘으로 전신에 퍼져있으며 체온을 조절하고 노폐물을 배출하는 역할을 한다. 평소에 흘리는 땀은 대부분 에크린샘에서 분비되며 무색(無色), 무취(無臭), 무미(無味)라는 특성을 갖고 있다. 

액취증을 유발하는 땀샘은 아포크린샘이다. 액취증 환자는 정상에 비해 더 많은 아포크린샘을 갖고 있는 편이다. 아포크린샘은 겨드랑이에 집중적으로 발달했으며 지방산과 유기물질을 함께 배출한다. 아포크린샘에서 분비되는 땀 자체에서 불쾌한 냄새가 나는 것은 아니고, 땀이 피부에 상재하는 세균과 반응해 지방산과 암모니아가 생성되어 불쾌한 냄새, 즉 액취증이 나타나는 것이다. 

서양인은 대부분 액취증을 가지고 있어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이지만, 동양인 특히 한국인은 5~10% 정도로 발생률이 낮아 오히려 특별하게 여겨져 일상에 제약이 따르는 경우가 많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액취증, 수술로 아포크린샘 제거해 재발률을 낮춰야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날씨가 추워지면 땀 분비는 줄어들기 마련이지만, 여전히 땀으로 고생하는 경우도 있다. 바로 겨드랑이 땀냄새, 즉 액취증이 있는 경우다. 누구나 겨드랑이에서 땀이 나면 어느 정도 냄새가 나지만, 액취증 환자...

www.aestheticnews.co.kr

 

환자의 눈높이에 맞는 공감 진료하고자 개원 결심
직접 겪은 다이어트 경험을 바탕으로 한 진료로 인기, 환자의 공감 사기도 해

 

전국에는 수많은 미용의료병원이 있다. 서울의 강남, 압구정, 청담 등 소위 미용의료의 메카라 불리는 곳에 자리잡은 전국구 병원들도 있지만, 새로운 감각과 열정으로 도전하는 실력있는 젊은 의사들의 '샛별'같은 병원이 있다. 

퍼스널 브랜딩이 대세인 요즘 스스로를 가꾸며 터득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하는 스킨영의원 허수정 원장의 진료가 환자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평소 여느 여성들처럼 아름답게 가꾸는 것에 관심이 많았던 허수정 원장에게 미용의료 분야는 의사로서 매력적일 수 밖에 없었다. 그래서 그는 첫 봉직의 생활을 대형 미용의료 병원에서 시작했다. 

하지만 늘 환자로 북적이며 바쁘게 돌아가는 병원은 허수정 원장에게 삭막한 공장과 같았다. 모든 것을 믿고 맡기는 환자들에게 자신의 모든 것을 해 줄 수 없는 봉직의로서의 한계를 느끼게 된 그는 결국 개원을 결심하게 되었고, 5년 동안의 봉직의 생활을 마치고 환자에게 진심으로 다 해 줄 수 있는 진료를 하자는 마음으로 2017년 스킨영의원을 개원했다.

퍼스널 브랜딩이 대세인 요즘 스스로를 가꾸며 터득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하는 허수정 원장의 진료는 환자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허수정 원장은 단순히 좋은 결과를 내는 데만 급급해하지 않고, 병원에 오게 된 환자의 마음을 헤아리고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환자 눈높이에 맞는 공감 진료로 대형 미용의료 병원이 갖는 한계를 해결하고 싶다고 한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스스로 가꾸며 터득한 노하우를 담아 진료한다, 스킨영의원 허수정 원장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전국에는 수많은 미용의료병원이 있다. 서울의 강남, 압구정, 청담 등 소위 미용의료의 메카라 불리는 곳에 자리잡은 전국구 병원들도 있지만, 새로운 감각과 열정으로 도전하는 실력있는 젊은 의사들의 '...

www.aestheticnews.co.kr

 

EGF와 펩타이드, 자연추출물 함유로 재생, 진정, 영양공급 등의 효과 높여
해외 시장에서 인기, 베트남, 캄보디아에도 제품 유통


코스메슈티컬은 화장품(Cosmetics)과 의약품(Pharmaceutical)의 합성어로 피부에 대한 의학적 지식과 다양한 임상경험을 바탕으로 전문가들이 만든 화장품이다. 화장품을 만드는 의사들은 미용의료 시술 후 치료 효과를 극대화하고 빠른 재생 치료를 위해 제품을 연구하고 개발한다고 하는데, 어떤 생각과 의미를 가지고 화장품을 만들고 있을까? 화장품을 만드는 의사들을 직접 만나 이야기를 들어본다. 다섯 번째로 ‘닥터블레스(DR.BLESS)’ 브랜드 론칭한 목동동안의원 김현아 원장을 만나본다.

김현아 원장은 전성분에 대해 세세히 모르는 상태에서 환자들에게 섣불리 화장품을 추천할 수 없었고, 환자들이 원하는 부분들을 고려해 직접 제품을 만들어 추천하면 어떨까 생각했다고 한다. 

제품 개발 배경과 과정은?
진료를 하다보면 홈케어에 대해 물어보는 환자들이 간혹 있다. 특히 대부분 피부가 예민해서 트러블이 자주 나거나, 피부 타입과 맞지 않는 제품을 사용해 문제가 생겼던 경험이 있는 분들이 추천을 부탁한다. 그런데 사람마다 피부 타입과 예민도가 다른 것 이상으로 화장품 선택은 까다롭다. 어떤 추출물이 자신에게 잘 맞는다고 해도 추출 방법에 따라 그 제품은 약이 되기도, 트러블메이커가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전성분에 대해 세세히 모르는 상태에서 섣불리 환자들에게 화장품을 추천할 수 없었다. 그래서 내가 직접 환자들이 원하는 부분들을 고려해 제품을 만들어 추천하면 어떨까 생각했고, 다양한 의견들을 반영해 공부하고 만들었다.

약사인 어머니와 함께 집 한켠에 연구실을 만들어 공부하고, 제조하고, 사용하며 전성분을 구성했다. 어머니가 한약사 자격증도 있어서 자연추출물의 효과에 대해 잘 안다. 그래서 ‘이 추출물은 어떤 효과를 내는지’, ‘진정이랑 재생 효과를 내는 제품에는 어떤 성분이 들어가야 좋은지’ 등의 자문을 구했다. 그렇게 제품을 만들어 2017년에 브랜드를 론칭했다. 

개발 과정에서 더욱 신경 쓴 부분이 있다면?
많은 사람에게 두루 편안하게 쓰일 수 있도록 순한 성분을 사용했고, 자극적이지 않은 공정 처리를 최우선으로 했다. 예민한 피부에도 사용이 가능하도록 진정 효과가 있는 성분을 많이 넣었고, 보습막을 형성하는 성분으로 보습 지속력을 높였다. 피부장벽 강화와 재생에도 신경 썼다. 유수분 밸런스도 중요시했다. 병원에 내원하는 환자들에게도 유수분의 밸런스가 중요하다고 자주 설명하는데, 내가 직접 밸런스를 맞추기는 어려우니 화장품으로라도 맞춰야겠다고 생각했다...[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 

 

[기획] 의사가 만든 화장품 ⑤ 닥터블레스(DR.BLESS) - 메디컬에스테틱뉴스

코스메슈티컬은 화장품(Cosmetics)과 의약품(Pharmaceutical)의 합성어로 피부에 대한 의학적 지식과 다양한 임상경험을 바탕으로 전문가들이 만든 화장품이다. 화장품을 만드는 의사들은 미용의료 시술 후 치료 ...

www.aestheticnews.co.kr

 

+ Recent posts